국민의힘 “민주당 대장동 특검 시간 끌고, 이재명은 말바꾸기만”

발행일 2021-12-09 16:02:38 댓글 1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민주당, 국민의힘 주장 특검 방식 문제 있다

9일 서울 마포구 연세대 김대중도서관에서 열린 ‘김대중 대통령 노벨평화상 수상 21주년 기념식 및 학술회의’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왼쪽)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에게 기념식 안내책자를 전해주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9일 “더불어민주당은 대장동 의혹 규명을 위한 특검 도입 논의에 미온적이고 이재명 후보는 핵심 정책 공약을 번복하고 있다”며 이 후보와 민주당을 싸잡아 비판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지난 9일 전체회의를 열고 140건의 법률 안을 안건으로 올렸다. 하지만 지난 9월23일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 등 107명의 야당 의원이 발의한 대장동 특검법은 누락됐다. 지난달 30일 전체회의에 이어 상정이 또 미뤄진 것이다.

이에 김 원내대표는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오늘이 정기국회 본회의 마지막 날인데, 회기 내 처리됐어야 할 대장동 특검법이 민주당의 노골적 거부로 인해 법사위 상정도 못 하고 있다”며 “여야 원내대표 회동을 여러 차례 제안했지만 어떤 대답도 들을 수 없었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적당히 시간을 끌며 버틸 생각”이라며 “국민으로부터 위임받은 권한을 오남용해 대장동 게이트를 은폐, ‘이재명 방탄 국회’로 만들고 있다”고 일갈했다.

이어 이 후보에 대해서도 “속으로는 특검을 거부하면서 말로는 도입하자며 거짓말로 국민 현혹하고 있다”며 “또 어떤 말로 국민을 기만할지 기가 막힌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는 더는 뻔뻔한 변명과 야당 탓 그만하고 오늘이라도 당장 특검법 처리를 위해 여야 협의에 민주당 지도부가 응하도록 즉각 지시해 달라”고 촉구했다.

권성동 사무총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이 후보의 ‘아니면 말고’ 식 말 바꾸기가 계속되고 있다”고 비판의 날을 세웠다.

이 후보가 전 국민 재난지원금 공약을 철회한 데 이어 국토보유세, 기본소득, 음식점 허가총량제 등 현안에 대한 발언도 수시로 번복하고 있다며 “정책과 공약을 훌쩍 던져보고 여론이 부정적이면 철회하는 이해할 수 없는 행태”라고 주장했다.

그는 특히 국토보유세 공약과 관련해 “‘국민 90%는 내는 것보다 받는 것이 더 많다’고 했다. 더 내야 할 나머지 10% 국민은 국민이 아닌가. 종부세 고지서 뿌려놓고 2대 98 갈라치기 하는 문재인정부와 다를 바가 없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 후보 지지율이 박스권에 묶여있다는 보도가 많더니, 급한가 보다”라며 “득표에 계산기 두들기지만 말고, 국민 전체에 도움이 되는 공약을 내놓기를 바란다”고 비꼬았다.

금태섭 중앙선대위 전략기획실장은 CBS 라디오에서 최근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 비판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에 사과한 이 후보의 행보에 대해 “좋은 변화”라고 평가하면서도 “다만 말에 그치지 말고 행동에 따라야 하는데 과연 조국 사태 때 정말 불공정한 것 그리고 진실을 얘기하는 사람들을 괴롭히게 한 것에 대해 민주당 전체가 반성했냐”고 꼬집었다.

또 “김용민 의원과 김남국 의원이 앞장서서 조국 전 장관을 옹호하는 억지 논리들을 폈는데 거기에 대해 진정성 있는 사과나 반성이 있어야 하지 않냐”고 지적했다.

한편 민주당은 ‘특검을 거부하고 있다’는 야권의 공세에 대해 특검을 거부하지는 않으나 국민의힘이 주장하는 특검 방식에는 문제가 있다고 맞섰다.

신현영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 의원총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힘에서 특검 관련 요구 사항이 있는데 우리도 특검을 거부하지 않겠다”며 “이 후보도 적극적으로 특검에 임한다고 했다”고 말했다.

다만 “방식에 논란이 있다”며 “국민의힘이 주장하는 방식은 자신들이 추천하는 인사로 특검을 구성해 본인들이 특검을 구성하고, 스스로를 심판하는 모순적인 시스템이라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1)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 zin7*****2021-12-12 14:34:44

    양쪽이 같습니다.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