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감염자 급증, 공연계 어쩌나...

발행일 2021-12-07 21:27:00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공연 취소 사례 우려...

지난 4일 대구오페라하우스에서 공연된 국립발레단의 ‘호두까기 인형’ 단원 1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여파로 대구오페라하우스는 공연장을 폐쇄하고 방역 작업을 위해 7일 예정된 오페라 콰이어 콘서트를 취소했다. 다행히 이날 밀접 접촉자로 분류된 국립발레단 단원과 스태프 120여 명 모두 검사 결과 음성이 나왔다.

7일 오전 방역 업체 관계자들이 대구오페라하우스 관람석을 방역하고 있다.


7일 오전 방역 업체 관계자들이 국립발레단이 대구오페라하우스에 두고 간 호두까기 인형 무대 의상들을 집중 방역하고 있다.


7일 오전 방역 업체 관계자들이 국립발레단 여 단원 분장실을 방역하고 있다.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