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전기택시 늘었지만…법인·개인 온도차 뚜렷

발행일 2021-12-05 15:53:34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2016년 첫 도입 후 5년 만에 15배 증가

법인·개인택시 격차 3배 이상, 부제 때문

대구 동대구역에서 택시들이 승객을 태우기 위해 늘어서 있는 모습. 대구일보DB.
정부의 탄소중립 정책에 발맞춰 대구지역에서도 친환경 전기택시 열풍이 불고 있지만, 법인택시와 개인택시 간 온도차는 뚜렷한 것으로 나타났다.

5일 대구시 등에 따르면 11월 말 기준 대구지역 전기택시는 모두 724대다.

2016년 친환경차 선도도시를 표방하며 전기 법인택시 50대를 시범 도입한 이후 5년 만에 약 15배 증가한 수치다.

전체 택시(1만5천893대)에서 전기택시 비율은 4.5% 수준이다. 전체 자가용(71만8천여 대) 대비 전기차(1만3천952대) 비율(1.9%)의 두 배를 넘는다.

하지만 법인택시와 개인택시의 희비는 엇갈리고 있다.

현재 업계에 등록된 전기 법인택시는 174대, 개인택시는 550대로 개인택시가 3배 이상 많다. 첫 시작을 법인택시 50대로 시작한 것을 감안하면 격차는 더욱 벌어진 셈이다.

업계에선 이 같은 격차의 이유를 ‘부제’ 때문으로 분석했다.

현재 개인택시는 3부제로 운영된다. 이틀 일하면 하루를 쉬어야 한다. 하지만 전기택시를 구매하면 이 같은 부제가 적용되지 않는다.

국토교통부가 친환경차 보급을 위해 인센티브를 부여했기 때문이다. 이에 영업 이익을 올리기 위해 전기택시 구매를 고민하는 개인택시 사업자들이 늘고 있다.

반면 법인택시는 이 같은 혜택에서 제외됐다. 법인택시의 근로시간은 부제와 상관없이 노사 교섭을 통해 정해지기 때문이다.

전기 개인택시가 늘어나는 현상은 대구시에서 추진 중인 감차 정책과도 상반된다. 택시 과잉공급 해소를 위해 감차를 추진 중이지만, 부제에서 면제된 개인택시가 늘면 감차 효과가 상당 부분 상쇄된다.

진입장벽 역시 법인택시가 더 높다는 지적이다.

개인사업자인 개인택시는 차량구입비만 감당하면 되지만, 법인택시는 차량구입비 외에도 근로자 임금 등 기타 운영비를 모두 부담해야 하기 때문이다.

갈수록 줄어드는 전기차 및 전기요금 보조금도 택시회사에서 전기택시 구매를 망설이게 하는 이유다. 2016년 대당 3천만 원에 달했던 전기택시 보조금은 올해 1천450만 원으로 절반 이상 줄었다. 내년에는 더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한때 무료였던 전기요금도 내년부턴 100%를 부담해야 한다.

갈수록 늘어나는 부담에 법인택시 회사들은 비교적 저렴한 LPG 택시로 눈을 돌리고 있다. 현재 LPG 택시의 실 구매금액은 1천800만 원 수준으로 전기택시 실 구매금액의 절반 수준이다.

대구법인택시사업운송조합은 최근 대구시에 전기택시 차량보조금 및 전기료 보조금 지원 등을 골자로 한 제안서를 제출한 상태다.

대구법인택시운송사업조합 서덕현 전무는 “이대로라면 개인과 법인의 전기택시 격차는 갈수록 벌어질 수밖에 없다”며 “시의 적극적인 지원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이에 대해 대구시 관계자는 “다른 시·도 및 업종과의 형평성도 고려해야 해 추가지원책 마련이 쉽지 않다”면서 “부제는 시에서도 문제점을 인지하고 있다. 업계와 대화를 통해 해결책을 찾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