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 선임…김종인 합류 또 ‘삐걱’

발행일 2021-11-22 16:48:09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국민의힘 선대위 주요 인선 착수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2일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선대위 합류가 보류된 가운데 막바지 주요 인선 작업에 들어갔다.

국민의힘은 22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준석 대표와 김병준 전 위원장을 상임선대위원장으로 선임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당초 김종인 전 위원장을 총괄선대위원장으로 선임하는 안건도 상정할 예정이었으나, 김 전 위원장 측에서 “하루 이틀 좀 시간을 더 달라”고 요구하면서 보류된 것으로 알려졌다.

윤 후보는 ‘일하는 선대위’로 콘셉트를 잡고 공동선대위원장에 여의도 밖 참신한 인물 기용에 나선 동시에 선거 경험이 많아 조직을 장악하고 있는 중진 의원들에게는 지방 조직을 맡기기로 가닥을 잡았다.

공동선대위원장에는 범죄심리학자로 여성·아동 인권 보호 전문가로 활동해 온 이수정 경기대 교수, 조국 흑서 공동 저자인 권경애 변호사의 합류가 사실상 확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금태섭 전 민주당 의원, 조국 흑서 저자인 김경율 회계사도 공동선대위원장 영입이 추진되고 있다.

중앙 선대위에는 ‘이재명 저격수’ ‘경제통’으로 두각을 드러냈던 한국개발연구원(KDI) 교수 출신 윤희숙 전 의원이 합류할 예정이다.

윤 전 의원은 후보 직속으로 배치되고, 특정 역할을 맡기보다 TV토론 출연, 기구 구성, 정책 발굴, 민주당 이재명 후보 비판 등 다방면에서 순발력 있게 움직일 것으로 보인다.

선대위에는 조직, 직능, 정책, 홍보·미디어 등 6개의 총괄 본부를 두고 총괄본부장과 본부장을 배치할 예정이다.

정책 총괄본부의 경우 외교·안보, 경제, 일자리 등의 분야에 국회의원뿐 아니라 비정치인 전문가들도 다수 본부장으로 임명할 방침이다.

다만 조직과 직능의 경우 선거를 치러본 경험이 많은 현역 의원을 총괄본부장에 배치할 예정이다. 조직총괄본부 산하에 시·도 선대위를 배치해 실질적으로 일할 환경을 조성하는 방향으로 조직도를 설계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한길 전 민주당 대표가 중도 외연 확장을 진두지휘할 새시대준비위원회도 본격적으로 조직을 갖추고 함께할 인물을 영입하는 작업에 착수했다.

새시대준비위는 계층·지역·성별·세대를 다양하게 아우르면서 미래 먹거리를 책임질 인사들이나 새로운 사회적 트렌드를 만들어내는 인사들이라는 콘셉트에 맞춰 새 시대에 필요한 인물 발굴에 주력할 것으로 알려졌다.

윤 후보 지지세가 취약한 2030 세대 공략에 나서는 의미도 있다.

영입 인사들은 선대위 출범 직후부터 김 전 대표가 순차적으로 직접 공개할 예정이다.

이런 가운데 윤 후보는 이날 임이자(상주·문경)·김영식·김희곤·박수영·윤주경·이영 의원 등 초·재선 의원들과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오찬을 하며 결속 다지기에 나섰다.

윤 후보는 23일에도 여의도에서 대선 경선 후보들과도 오찬을 함께할 계획이다.

지난 19일 원팀 정신을 강조하며 윤 후보 지지 선언을 했던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를 포함 최재형 전 감사원장, 박진·하태경 의원, 안상수 전 인천시장, 장기표 전 김해을 당협위원장, 박찬주 전 육군 대장 등이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본 경선에서 윤 후보와 경쟁했던 홍준표 의원(대구 수성을)과 유승민 전 의원은 선대위 합류에 선을 긋는 등 부정적인 반응이어서 오찬 참석이 불투명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