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아기가 태어났어요…엄마랑 아빠, 오빠들이 지윤이를 응원해^^

발행일 2021-10-26 12:31:43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김지윤


▲김지윤(여, 3.67㎏, 2021년 8월12일생)

▲엄마랑 아빠-김채은, 김형우

▲우리 아기에게-엄마 아빠가 너무나 귀하고 귀한 내 딸 지윤이에게 편지를 쓰니 설레는 구나^^

지윤아 만나서 너무 반가워~

엄마 뱃속에서 열 달 동안 지내느라 많이 답답했지?

지윤이가 태어날 때 엄마랑 아빠를 많이 놀라게 해서 걱정도 많이 했는데 지금 아무 탈 없이 건강한 모습으로 엄마 아빠 품에 안겨 있으니 너무나도 감사하구나.

우리 딸 너무 고생했고 너무 고마워.

엄마랑 아빠랑 지후 오빠, 지환 오빠, 지율 오빠랑 알콩달콩 행복하게 살자♥

소중한 아가야~

항상 너에게는 든든한 가족이 있다는 사실을 늘 기억하렴.

우리가 널 지켜주고 응원하며 사랑해 줄 거야.

사랑하고 또 사랑한단다♥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