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서부경찰서, 치매어르신 조기발견 제보자 감사장 수여

발행일 2021-09-21 10:00:00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실종경보 문자발송으로 시민제보 받아 실종 어르신 안전귀가

대구 서부경찰서는 최근 지역 치매어르신 실종경보 문자를 보고 조기 발견에 도움을 준 시민 제보자 고모(43)씨에게 감사장을 수여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11일 평소 치매를 앓고 있는 80대 노인이 집을 나가 행방이 묘연하다는 신고가 112로 접수됐다.

대구 서부경찰서 실종전담팀은 신고자 진술 및 인상착의를 토대로 배회지에 대한 탐문수색, 대구통합 관제센터의 주변 CCTV 열람 등으로 치매 노인이 번호 불상의 개인택시를 타고 가버린 정황을 파악했다.

하지만 주말인 관계로 개인택시조합을 통한 공조가 되지 않아 수사 진행에 어려움이 있어 실종 경보를 발령했다.

이에 따라 대구시민들에게 해당 치매 노인에 대한 문자 메시지가 전송됐다.

이를 통해 고씨가 이날 오후 4시10분께 대구 중구 한 아파트 주차장 앞에서 치매 노인을 발견했고 곧장 경찰에 신고했다.

고씨의 제보에 따라 현장으로 출동한 경찰은 이 치매 노인이 동일인임을 확인하고 가정으로 무사히 귀가 조치 시켰다.

경찰은 “이번 상황은 실종경보 문자메시지 발송 후 30여 분 만에 시민의 제보를 통해 실종자가 가족의 품으로 돌아간 성공적인 사례”라고 전했다.

한편 올해 6월부터 시행 중인 ‘실종경보 문자발송제도’는 아동이나 치매노인, 장애인 등이 실종됐을 때 이들을 조기에 발견하고자 시민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제보를 받는 제도다.

권종민 기자 jmkwo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