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국무총리 만난 장욱현 영주시장·이영호 영주시의회 의장, 지역 현안 사업 건의

발행일 2021-08-29 14:51:36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영주댐 준공, 중앙선 KTX이음 서울역 출발 등 현안사업 건의

장욱현 영주시장(왼쪽)과 이영호 영주시의회 의장(오른쪽)이 지난 27일 정부청사를 방문해 김부겸 국무총리와 대화하고 있다.
영주시는 최근 장욱현 영주시장과 이영호 영주시의회 의장이 지역 미래발전과 현안문제 해결을 위해 김부겸 국무총리와 면담을 가졌다고 밝혔다.

지나 27일 장 시장과 이 의장은 정부청사를 방문해 영주의 미래 발전계획과 함께 KTX이음 서울역 출발, 점촌~영주 간 복선전철화 사업, 국도대체 우회도로(적동~상망) 건설 등 지역 현안사업을 건의했다.

특히 장 시장은 지역민과 관광객 편의를 위한 철도 사업 추진과 베어링국가산단 조성 이후 원활한 물류수송을 위해 필요한 도로시설 확충의 당위성에 대해 설명하고 지원을 요청했다.

이들은 “영주댐은 당초 2018년도에 준공 예정이었으나 아직까지도 준공이 되지 않아 영주댐 주변 추진사업이 멈춰 있고 지역주민들의 경제적 활동에 큰 타격을 주고 있다”며 “연내 준공을 건의한다”고 입을 모았다.

이에 대해 김부겸 총리는 영주시에서 건의한 주요현안사업이 필수 사업이라는 데에 인식을 같이하고 정부에서 협조할 수 있는 부분에 대해 세부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영주댐 준공과 철도사업, 국도대체 우회도로 등 모두가 지역 경제에 밀접한 관계가 있는 현안 사업이다”며 “정부와 철도공사 등의 적극적인 협력으로 영주시의 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