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 사벌국면이 융·복합 생활 중심 인프라로

발행일 2021-08-03 15:40:26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상주시의 ‘그린(Green)-사벌 행복드림촌 조성’이 국토부 공모에 선정

상주시 사벌국면에 주거 플랫폼으로 구축될 Green-사벌 행복드림촌의 구상도.


경북도농업기술원 이전과 스마트팜 혁신밸리 건립이 진행 중인 상주시 사벌국면에 주거 플랫폼이 구축된다.

상주시가 국토교통부의 ‘지역수요맞춤지원 공모사업’에 ‘그린(Green)-사벌 행복드림촌 조성 사업’으로 응모해 최종 선정된 것이다.

이 사업은 사벌국면 엄암리에 52억 원(국비 32억, 시비 20억 원)을 투입해 문화·복지시설인 행복드림센터와 다목적 주민화합 공간인 행복마당, 주차장 등 생활 사회간접자본(SOC)을 조성하는 프로젝트다.

Green-사벌 행복드림촌은 경북농업기술원 및 스마트팜 혁신밸리 종사자와 함께 사벌국면 주민의 생활 거점의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스마트팜 혁신밸리에 농촌보금자리주택도 건립되는 만큼 행복드림촌은 보금자리주택과 함께 주민과 첨단 농업시설 종사자들이 요구하는 수요를 충족하는 융·복합 생활 중심 인프라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이번 공모사업에 선정되고자 지역 수요를 면밀히 검토하고 관련 부서와의 협의, 전문가 자문 등을 통해 체계적인 사업 계획 준비에 나섰다. 임이자 국회의원도 국토교통부를 찾아 사업의 필요성과 시급함을 설명하며 힘을 보탰다.

강영석 상주시장은 “농촌보금자리주택에 거주할 청년 농업인과 사벌국면 주민 등 다양한 계층이 행복드림촌을 중심으로 실질적인 생활 공동체를 형성하게 될 것”이라며 “Green-사벌 행복드림촌이 미래지향적 주거플랫폼의 성공 사례로 꼽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김일기 기자 kimi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