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형 생애 첫 SNS…메시지 정치 포문 활짝

발행일 2021-07-21 15:44:41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페이스북 계정 열어 소통 행보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21일 처음으로 페이스북 계정을 열고 온라인을 통해 국민에게 인사했다.

최 전 원장은 자신의 헤어 펌 사진과 탁구 동영상을 함께 올리고 “생전 처음으로 SNS 계정을 열었다”며 ‘메시지 정치’를 통한 소통 행보를 시작했다.

국민의힘에 입당한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21일 페이스북 계정을 개설하고 첫 게시물로 미용실에서 염색을 하며 헤어스타일 변신에 나선 사진을 올렸다.연합뉴스
최 전 원장은 “어젯밤 아들에게 속성으로 배웠다”며 “낯설고 어색하지만 열심히 해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특히 “‘정치는 메시지’라고들 하더라”며 “앞으로 활동하면서 제가 가진 생각을 직접 국민께 말씀드리고, 페친(페이스북 친구)분들의 의견을 경청하고 수렴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코로나 확산이 급증세를 보이는데 모두 건강 유의하시고 좋은 하루되시기를 바란다”고 안부를 전했다.

최 원장은 이날 파마 중간에 촬영한 사진 두 장과 커피를 내리는 프로필 사진을 올리며 평소 진지하고 근엄해 보이던 인상과 달리 친근한 모습을 공개했다.

한편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은 당내 대권 주자인 최 전 원장에 대해 “탄력을 받으면 굉장히 지지세를 많이 모으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전망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TBS 라디오에 출연해 “최 전 원장이 국민의힘 지지자 중에서 지금 갈 곳을 제대로 못 찾고 있던 사람들의 표를 모으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다만 “대선 때까지 완전한 집단면역이 이뤄져서 마스크를 벗거나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벗어나지는 못할 것”이라며 “그렇다면 나쁜 남자 스타일이 좀 더 국민들에게 호응을 얻지 않을까”라고 예상했다.

김 최고위원은 그런 맥락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지지율이 정체된 건 사실”이라면서도 “절대로 폭락하지는 않을 것이고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 경선 과정에는 참여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