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상 물류대란’…정부가 ‘중소기업 연합 수출’ 지원할 때

발행일 2021-07-21 15:00:51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요즘 주변에서 해운 운임이 급등하고 있다는 말을 자주 듣는다. 수출기업의 선복 수배가 그만큼 어려워졌다는 얘기다.

특히 중소기업의 사정은 더 어렵다. 폭등한 해상운임을 감당하기 어려울 뿐만 아니라 비싼 운임을 지불해도 제때 물건을 보내기는 더 힘들다.

구미산단의 중소 화섬업체 A사는 수출업체 간 컨테이너를 모아 선복 수배를 알아보고 있지만 여의치 않다고 했다. 또 다른 수출 중견기업 B사에선 2공장 마당 전체에 재고를 쌓아두고 있다는 하소연을 털어놨다.

배가 구해져도 문제다. 예전에는 자유롭게 컨테이너를 내릴 수 있었던 부산항만 터미널은 재고가 쌓여 접안일에야 화물을 내릴 수 있게 한다.

‘해운 병목현상’의 장기화는 원자재 가격 급등으로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던 국내 기업에게 치명상을 입히고 있다. 사태가 장기화되면 수출 채산성에 경고등이 켜진 일부 기업들은 수출을 아예 포기해야 할 지도 모른다.

이처럼 해상 운임이 급격하게 상승한 원인은 뭘까. 글로벌 물동량 회복, 선박 발주물량 제한, 해외 주요 항만 적체, 공(空)컨테이너 부족 등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기업들은 해상 운임이 급격하게 상승한 직접적인 원인으로 코로나19를 지목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가 터지고 선사들은 향후 몇 년간 물동량이 감소할 것으로 전망해 컨테이너선 발주를 줄였다. 하지만 예상과 달리 물동량이 오히려 빠르게 늘면서 부족한 선박이 물류대란을 불러왔다는 것.

실제로 중국 상하이에서 네덜란드 로테르담까지 40피트짜리 컨테이너 운임은 1만522달러로 치솟았다. 이전 5년간의 평균치보다 6.5배 이상 비싸진 것이다.

HMM을 비롯한 국적선사들이 부족한 컨테이너 선박 대신 다목적선 등 임시 선박을 투입하고 있고 무역협회와 대한항공이 힘을 합쳐 막힌 바닷길을 하늘길로 대체하려고 노력하지만 역부족이다. 정부에서도 운임의 일부를 보전하는 지원책을 내놓고 있지만 상황이 개선될 조짐은 보이지 않는다.

더 큰 문제는 해상 물류대란으로 인한 피해가 중소기업에 집중되고 있다는 점이다. 상대적으로 수출 물량이 적어 선복 확보가 쉽지 않은 탓이다. 결국 같은 물량을 보내더라도 더 많은 운임을 지불해야 하는데 이는 고스란히 수출 경쟁력 저하로 이어지고 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정부와 기업의 긴밀한 협조가 필요하다.

먼저 정부가 유럽(로테르담), 미국(롱비치) 등 주요 무역항 노선으로 가는 업체의 물동량을 조사해 중소기업 전용(컨소시엄 형태) 선복을 유치하는 등 적극적인 지원책을 마련해야 한다.

수출기업은 스폿 계약보다는 장기운송 계약을 확대해 운임 변동성을 줄여야 하고 선사에서는 맞춤형 노선 발굴과 서비스 개선을 통해 선사와 화주의 상생이 가능하도록 협력해야 한다.

또 민·관 합동 수출입물류 종합대응센터를 적극 활용해 수출기업의 애로사항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소통해 지원책을 보완해 나가야 한다.

어쨌든 중소기업이 수출길이 막혀 수출을 포기하는 상황은 막아야 한다.

윤재호 구미상공회의소 회장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