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걸음 남은 대구 취수원 이전…구미 여론 ‘부글부글’

발행일 2021-06-27 15:15:02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대구취수원 구미이전 반대 민·관협의회가 지난 25일 구미시청에서 가진 대구 취수원 이전 반대 집회. 정작 해당 지역인 해평면 주민들은 불참했다.


환경부의 대구 취수원 이전 결정을 두고 구미지역 여론이 들끓고 있다.

사실상 대구 취수원 이전은 ‘주민 동의’ 절차를 남겨둔 상태지만 시민단체나 인근 지역 주민들이 크게 반발하고 있는 데다 해당 지역간 입장이 갈려 향후 만만찮은 진통이 예상된다.

대구취수원 구미이전 반대 민·관협의회는 지난 25일 구미시청에서 대구 취수원 이전을 반대하는 집회를 열었다. 하루 전인 24일 환경부가 대구 취수원을 구미 해평으로 이전한다는 내용을 포함한 낙동강 통합 물관리방안을 발표한 데 따른 것이다.

이번 낙동강 통합 물관리방안에는 대구시가 구미 해평취수장에서 30만 t의 물을 이용하는 대신, 취수원이 이전하는 해평지역에는 상생기금과 발전사업, 농축산물 우선 구매 등의 혜택을 지원하는 내용 등이 포함됐다.

하지만 해평과 인근 지역 주민들은 낙동강 통합 물관리방안이 주민 의견을 수렴하지 않은 상태에서 결정됐다며 ‘원천 무효’를 주장하고 있다.

지역 국회의원들도 반대 여론에 힘을 보탰다.

구자근 의원(구미갑)은 25일 입장문을 통해 “구미 수자원보호구역 확대와 대구 규제 완화가 없을 것이라는 책임있는 약속이 우선”이라며 “그렇지 않을 경우, 정부 계획안은 전면 재검토돼야 한다”고 밝혔다.

같은 날, 김영식 의원(구미을)은 “주민 동의 없는 이번 결정은 제고돼야 하며, 수질 개선 등 근본 대책이 선행되지 않은 취수원 이전 사업은 철회돼야 마땅하다”며 환경부의 이번 결정에 강한 유감을 나타냈다.

하지만 그동안 대구 취수원 이전에 반대해 왔던 구미시는 입장을 바꿨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최근 지역 주민들과 만나 ‘취수원 이전을 수용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선 “정부가 밀어붙인 사안인 만큼 반대를 고집하기보다는 이를 수용해 대규모 국책 사업 등 이권을 확보하겠다는 속셈“이라고 해석했다.

대구 취수원 이전 지역인 해평면 주민들도 25일 반대 집회에 불참하는 등 대구 취수원 이전 자체를 반대했던 기존 노선에서 벗어날 조짐을 보이고 있다. 해평면 대구취수원이전 반대 비상대책위원회는 24일 대책회의에서 “26가지 주민 요구안을 관철시킬 수 있도록 하겠다”며 의견을 모았다.

한 시민단체 관계자는 “앞으로 ‘주민 동의’ 절차가 남아있는데 어느 지역까지를 포함할 지에 따라 논란이 예상된다”이라며 “대구 취수원 이전이 어떻게 어떤 방식으로 결정되든 구미시는 많은 것을 잃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류성욱 기자 1968plus@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