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구단 첫 5연승한 대구FC, 인천 3-0 대승

지난 8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인천 유나이티드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1 14라운드 경기에서 대구FC 세징야가 골을 넣고 동료들과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구단 사상 처음으로 프로축구 대구FC가 5연승이라는 대기록을 달성했다.

대구는 지난 8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인천 유나이티드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1 14라운드 경기에서 3-0으로 승리해 첫 5연승을 기록했다.

대구는 이날 3-5-2로 경기에 나섰다.

공격에 김진혁과 에드가 실바를 세웠고 미드필더에는 황순민, 이용래, 세징야, 이진용, 정승원을 배치했다.

수비에는 김재우와 홍정운, 정태욱이, 골키퍼는 최영은이였다.

대구는 경기 초반부터 2골을 넣으며 경기 주도권을 가져갔다.

전반 9분 골문 오른쪽에 있던 정태욱이 세징야의 프리킥을 머리로 받아 침투하던 김진혁에게 연결해줬고 김진혁이 이를 머리로 넣으며 선제골을 만들었다.

선제골이 나온 지 채 3분도 되지 않아 대구의 두 번째 골이 터졌다.

전반 12분 인천의 수비수 오반석과 골키퍼 이태희의 호흡이 맞지 않으면서 골키퍼 뒤로 흐른 공을 세징야가 빠르게 침투해 공을 밀어 넣어 두 번째 골을 기록했다.

대구는 역습과 압박을 반복하며 빠른 공수 전환으로 인천을 몰아붙였다.

전반 31분에는 무릎에 통증을 느낀 홍정운 대신 김우석을 투입했다.

전반 42분 박스 앞에서 에드가의 패스를 받은 세징야가 왼발로 강력한 슈팅을 시도했으나 상대 골키퍼를 맞고 골대 밖으로 나갔다.

대구는 2-0으로 앞선 상황에서 전반을 마쳤다.

후반에도 대구의 강한 압박은 이어졌다.

후반 14분 이용래가 에드가의 떨어트린 공을 중거리 슛으로 연결하며 인천의 골문을 위협했다.

후반 25분에는 세징야, 황순민을 내보내고 안용우와 이근호를 투입하며 공격에 힘을 더했다.

대구는 김진혁과 이진용 대신 오후성과 츠바사를 투입하며 교체 카드를 모두 사용했다.

이는 결과적으로 성공적인 교체였다.

경기 종료 직전 츠바사가 박스 안으로 침투하는 오후성을 향해 공을 내줬고 오후성은 바로 슈팅을 날려 득점에 성공했다.

오후성의 데뷔골이었다.

결국 대구는 인천을 상대로 3-0 대승을 거뒀다.

대구는 오는 12일 FC서울과 예정돼있던 15라운드 원정 경기가 연기되면서 오는 16일 오후 2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제주 유나이티드와의 K리그1 16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종윤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