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일반

‘2021학년도 중국인 유학생 음악회’, 영남대에서 성황리에 막 내려

외국인 유학생 등 100여 명 참석해

지난 6일 영남대에서 열린 ‘2021학년도 중국인 유학생 음악회’의 참가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지난 6일 영남대학교 천마아트센터 챔버홀에서 열린 ‘2021학년도 중국인 유학생 음악회’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영남대 음악대학 성악과 이현 교수의 사회로 2시간 동안 진행된 이번 음악회는 중국의 전통 탄현악기인 ‘고쟁’ 연주를 비롯해 피아노, 성악 등의 무대가 펼쳐졌다.

특히 이번 음악회에 참여한 모든 연주자들은 학부와 대학원에 재학 중인 중국인 유학생들로 구성됐으며, 이들이 직접 연주자로 나서 큰 호응을 얻었다.

이날 음악회에는 영남대에 재학 중인 외국인 유학생 등 100여 명이 참석해 공연을 즐겼으며 영남대 공식 유튜브 계정을 통해 온라인 생중계 됐다.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는 서면 축사를 통해 “올해는 한·중 문화교류의 해이며, 내년에는 한·중수교 30주년을 맞는 뜻깊은 시기”라며 “영남대에서 중국인 유학생 음악회가 열려 양국의 문화 교류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한편, 주한중국대사관은 ‘2021학년도 중국인 유학생 음악회’ 개최 일정에 맞춰 영남대에 재학 중인 중국인 유학생들을 위한 개인 방역키트를 기증하기도 했다.

영남대학교 천마아트센터 챔버홀에서 ‘2021학년도 중국인 유학생 음악회’가 열리고 있는 모습.


서충환 기자 se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서충환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