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도,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해제…26일부터 10만 명 이하 12개 군지역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 1단계 시범실시…
이철우 도지사 “민생경제 고통 어느 지역보다 어려운 상황”…탄탄한 방역 기반 지역경제 활성화 동시 추진 강조
12개 군 지역 4월 환자 1일평균 0.6명 발생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23일 브리핑룸에서 오는 26일부터 인구 10만 명 이하 12개 군지역에 대한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해제를 골자로 한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 1단계 시범실시 브리핑을 하고 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오는 26일부터 경북도내 인구 10만 명 이하 12개 군 지역에 대한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 1단계가 시범 실시된다.

시행기간은 일주일간으로 이 기간에는 5인 이상 사적 모임이 해제된다.

해당 지역은 군위, 의성, 청송, 영양, 영덕, 청도, 고령, 성주, 예천, 봉화, 울진, 울릉 등이다.

이같은 시범실시는 해당지역의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이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는 상황이 감안됐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23일 브리핑룸에서 이같은 내용을 뼈대로 한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 1단계 시범시행을 발표했다.

도에 따르면 이들 군 지역은 이달 확진자가 일일평균 0.6명 발생하고 6개 군(군위, 청송, 예천, 울진, 울릉, 성주)는 최근 일주일간 지역감염 확진자가 한 명도 발생하지 않고 있다.

지난 일주일간 전국 확진자 수는 인구 10만 명당 8.67명이며 경북도는 5.72명으로 관리되고 있다.

이번 시범실시로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는 해제되지만 식당·카페, 실내체육시설 등 시설별 이용인원 제한에 따른 방역수칙(체온 체크, 개인명부 작성)은 준수해야 한다.

해당 12개 군은 9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종교시설주관 식사사모임·숙박 금지 등을 결정해 자율적으로 할 수 있다.

이철우 도지사는 “우리 도는 지난해 2월 전국에서 가장 먼저 코로나19 피해가 시작됐고 민생경제의 고통이 어느 지역보다 가중돼 더 이상 견디기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다”며 “1차 대유행을 극복해 낸 도민의 저력과 방역당국의 역량을 믿고 탄탄한 방역에 기반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동시에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군별 새마을지도자협의회를 비롯한 각종 단체의 적극 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한편, 도는 이번 시범시행해 맞춰 특별방역계획을 시행한다.

해당 군 지역 노인시설에 대한 상시 방역 점검과 이용자 1일 2회 발열 검사, 경로당 행복도우미의 주 1회 이상 방역활동을 강화한다.

또 요양병원·시설 등 종사자에 대한 선제검사, 병상 확보, 상급종합병원 핫라인 유지 등 코로나19 위·중증환자 대응책을 시행한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