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일반

영남대서 동료교수 간 성폭력 묵살 의혹에 부총장 면직

영남대 전경
영남대 여자 교수가 교내 같은 센터에서 일했던 남자 동료 교수를 성폭행 혐의로 경찰에 고소한 사건과 관련해 당시 센터장이었던 부총장이 보직에서 물러났다.

영남대는 국제교육부총장인 A 교수를 지난 21일 의원면직 처리했다고 22일 밝혔다.

A 교수는 B 교수가 2019년 6월 회식 후 자신을 집으로 바래다준 동료 교수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며 지난 2월 동료 교수를 경찰에 고소했을 때 강요 혐의로 함께 고소됐다.

B 교수는 성폭력 피해에 대해 A 교수에게 알렸지만 묵살당하고 업무에서 배제됐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A 교수는 B 교수의 주장이 사실과 다르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영남대 관계자는 "A 교수가 경찰 조사나 교내 조사를 받는 과정에서 부총장으로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다는 오해를 피하려고 의원면직을 요청해 처리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현재 경산경찰서가 B 교수 고소 내용을 토대로 동료 교수의 성폭력 등에 대해 사실관계를 조사하는 중이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종윤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