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일반

경북도교육청, 추경 2천289억 편성 경북도의회 제출

경북도교육청 전경.
경북도교육청은 15일 2021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 2천289억 원을 편성해 경북도의회에 제출했다.

추경 예산안은 본예산 4조4057억 원보다 5.2% 증가한 4조6천346억 원 규모다.

추경예산안 편성 기본방향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대응하기 위해 학생안전과 위생을 위한 예방활동 지원, 온라인 수업을 위한 인프라 구축 등 학교교육 정상화에 중점을 뒀다.

특히 재정집행률을 높이기 위해 올해 내 집행 불가능한 시설사업비 등을 감액해 이·불용액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했다.

주요사업은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한 안전한 학습 환경 조성 △코로나19 관련 학교 방역인력 배치 및 방역물품 구입 △노후화된 학교시설 개선 등이다.

초등 저학년 기초학력 협력수업, 학생 수 30명 이상의 과밀학급, 유·초등 보결수업 등에 기간제 교원을 채용하는 데에 필요한 인건비 174억 원이 편성됐다.

또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학교 방역인력 지원 67억 원 △보건교사 추가 배치 및 연수 12억 원 △보건실 현대화사업 6억 원 △원격수업에 따른 유치원 교원 노트북 보급 등 학교정보화 인프라 구축에 32억 원 △학교독서교육 활성화에 85억 원이 배정됐다.

이와 함께 △누리과정 지원 133억 원 △방과후 학교 운영 42억 원 △저소득층 자녀 방과 후 자유수강권 지원 20억 원 △학기 중 급식비 지원 2억 원 등 204억 원의 학생 교육복지 예산도 편성했다.

이번에 제출된 추경 예산안은 오는 23일부터 다음달 6일까지 열리는 제323회 도의회 임시회에서 심의·의결을 거쳐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임종식 교육감은 “이번 추경 예산은 촘촘한 안전으로 우리 학생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는 학교 교육 정상화에 중점을 뒀다”며 “소외계층에 대한 따뜻한 나눔으로 교육복지가 실현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형규 기자 kimmar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형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