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일반

도전마이스터…KT&G 입사한 경북공고 이명재

경북공업고등학교 이명재 졸업생(2015년)이 KT&G에 합격할 당시 회사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특성화 고등학교에서 후배들을 위해 강의를 할 때면 부담스러울 정도로 눈에서 빛이 나는 친구가 있다.

그런 친구를 보면 나의 학창 시절이 떠오르곤 한다.

고교 생활 3년을 회상해 보면 놓쳤던 시간을 찾아가는 시간이었다.

처음 경북공업고등학교 신소재섬유화학과를 입학해 무엇이든 열심히 하겠다는 마음으로 1학년 때 ‘CM창업동아리’에서 활동하며 경력을 쌓아갔다.

‘제품의 기획, 제작, 판매까지’ 경영의 전반적인 과정을 이해하고 경험할 수 있었다.

2학년 때는 또래리더(청소년 상담 프로그램)를 주도하며 이타적 사고와 솔선수범을 배웠고 3학년 때는 학생회장을 하며 리더십과 조직 관리를 경험할 수 있었다.

이렇게만 보면 모범생과 같은 이미지가 떠오를 것이다.

하지만 나는 고등학교 입학 전까지는 선생님과 부모님께 ‘문제아’로 불리는 학생이었다.

중학교 시절의 나는 열등감에 가득 차 모든 환경을 원망했다. 그중 부모님도 있었다.

부모님과 선생님의 훈계에 반대로 행동하기 위해 노력했다.

그것이 나를 알리는 방법이라고 생각했다.

평소에도 건강이 좋지 않으셨던 어머니가 위독해지면서 ‘그간 나의 행적이 어머니를 아프게 만들었다’는 생각에 지난 나의 행동을 뼈저리게 후회했다.

수도꼭지를 틀어놓은 듯 눈물을 흘리며 어머니가 좋아하실만한 행동이 무엇일까를 필사적으로 고민했다.

그러다 공부를 시작했고 점점 호전되는 어머니를 보며 더욱 공부에 몰입하게 됐다.

특성화 고등학교의 진학은 탁월한 선택이었다.

특성화 고등학교의 많은 학생처럼 나도 ‘취업’의 꿈을 안고 입학했다.

어려운 가정형편으로 빠른 경제적 활동이 필요했고 스스로도 독립을 원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학기 초에는 막연하게 어디든 ‘취업’하기 위해 공부를 했다.

2학년이 됐을 때 담임 선생님을 통해 대기업에 취업한 후 실무경험을 쌓고 대학교 진학을 통해 학업의 공백을 메우는 ‘선취업 후진학’ 성공 사례를 접하며 그들의 삶이 부러웠고 그들처럼 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2학년이 돼서 대기업 입사를 위한 필요조건을 조사하고, 수십 명의 선생님과 상담을 했다.

그 결과 ‘우수한 학업성취도, 자격증, 대외활동’의 세 가지가 공통적인 필요조건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

KT&G에 입사하고 5년이 지난 현재, 다수의 신입사원 채용 절차와 실무교육과정을 옆에서 지켜보며 학업성취도는 업무를 맡았을 때 업무집중도를, 자격증은 전문성을 갖추기 위한 준비성을, 대외활동은 성격과 역량을 평가하는 요소라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다시 돌아가도 내 선택은 ‘선취업 후진학’이다.

간혹 친구들과 고등학생으로 돌아가고 싶다는 말을 하며 과거를 추억한다.

그럴 때면 스스로 ‘그때로 다시 돌아가면 지금과 다른 삶을 계획할까?’라는 질문을 한다.

답은 ‘NO’이다.

고등학교 생활 3년이 만들 수 있는 최고의 결과는 ‘선 취업 후 진학’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선취업 후진학’이 지닌 최고의 장점은 미래 설계를 어느 정도 구체화한 상태에서 공부한다는 것이다.

그리고 ‘절차’가 아닌 ‘필요’에 의해 대학에 진학하는 만큼 학구열과 학업 집중도가 높다는 것을 스스로 느낀다.

고졸 취업자가 많아지는 현재, 다수의 기업에서 인재 육성계획에 고졸 취업자의 대학 진학에 대한 내용을 긍정적으로 기재하고 있다.

상사의 눈치는커녕 ‘자기개발의 하나’로 인식해 지원제도를 신설할 정도로 장려하는 분위기다.

중학교 시절 무엇을 하고 어떻게 해야 하는지에 대해 알지 못했던 내가 꿈을 명확하게 설정하고 그 꿈을 향해 걸어갈 수 있도록 지도해 주신 나의 자랑스러운 모교 경북공고 선생님들께 정말 사랑하고 감사드린다는 인사를 하고 싶다.

중학교 시절 나의 모습은 문제아 그 자체였지만 지금의 나의 모습은 대기업 사원이자 중앙대학교 학생이다.

대학에서의 체계적인 이론 공부를 회사에서 바로 적용해 실천해 보니 기존보다 더 좋은 성과를 올릴 수 있었고, 학교를 더 즐겁게 다니는 계기가 됐다.

끝으로 나는 KT&G에 입사 후 중앙대학교에 진학해 ‘선취업 후진학’이라는 제도의 혜택을 마음껏 누리고 있다.

이런 좋은 기회를 통해 많은 특성화고 학생들이 원하는 ‘나 자신’을 만나는 날이 빨리 오기를 응원한다.

경북공업고등학교 이명재 졸업생(2015년)

KT&G 합격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종윤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