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훈, 문 정부 들어 서울 6억 원 아파트 절반 이상 사라져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서울 전체 지역에서 매매가 6억 원 이하 아파트가 절반 이상 사라진 것으로 나타났다.반면 9억 원이 넘는 아파트는 두배 이상, 15억 원이 넘는 아파트는 4배 가까이 늘었다.21일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이 한국감정원(2017년 5월~2020년 6월)의 3년간 서울 아파트 매매 시세현황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서울에서 시세 6억 원 이하 아파트 비율은 문 대통령 취임월인 2017년 5월에는 67.3%였으나 2020년 6월 현재에는 29.4%로 급감했다.반면 고가 아파트는 급격히 증가했다. 같은기간 시세 9억 원 초과 아파트의 경우 15.7%에서 39.8%로 그 비율이 2.5배 가량 늘어났다. 15억 원을 넘는 초고가 아파트도 3.9%에서 15.2%로 확대됐다.자치구 중 시세 6억 원 이하 아파트 비율이 가장 크게 줄어든 곳은 강동구다. 2017년 5월 6억 원 이하 아파트 비율은 74.9%에 달했지만 올해 6월에는 8.9%로 급락했다.그 사이 9억 원 초과 아파트는 0.4%에서 49.0%로 폭증했다.고가 주택이 많았던 강남지역은 15억 원 초고가 아파트가 많이 늘어났다.강남구는 15억 원 초과 아파트 비율이 26.8%에서 73.5%로 높아졌고 서초구도 22.4%에서 67.2%로 확대됐다. 김 의원은 “문 정부의 설익은 부동산 대책이 실수요자의 주거사다리를 걷어차다 못해 수리 불가능 수준으로 망가뜨려 놓았다”며 “가히 ‘집값 폭탄’이 서울에 투하되면서 오랜 기간 살아온 실거주민에게는 ‘세금폭탄’까지 선사하고 있다”고 말했다.이혜림 기자 lhl@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