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경찰, 서민생활 침해범죄 근절 총력 대응

오는 5월31일까지 서민생활 침해범죄 집중 단속

대구경찰청
대구경찰청은 오는 5월31일까지 ‘서민생활 침해범죄’를 집중 단속한다고 1일 밝혔다.

대구경찰은 사건 발생 초기부터 가용 경력과 장비를 집중 투입해 조기 해결 및 추가범죄를 차단한다. 광역·연쇄 범죄 등 중요사건은 대구경찰청이 전담해 전문적이고 종합적인 수사를 전개한다.

특히 △서민 주거지역, 현금 다액취급업소나 사무실 등을 대상으로 하는 직업적·상습적 침입 강·절도 및 장물사범 △길거리 등 공공장소 폭력 △폐쇄 내집단 속 반복적 폭력 등을 중점 단속할 예정이다.

이 기간 범죄피해자 보호 등 형사활동에도 주력한다.

피해회복이 어렵고 범죄에 대한 불안감이 큰 아동·여성 등 사회적 약자에 대한 사건은 강력사건에 준해 대응할 방침이다.

또 피해자에 대한 수사 절차상 권리 고지 강화와 함께 재범·보복 우려가 큰 사건은 스마트워치 제공, 주거지 순찰 강화 등 피해자 신변보호를 적극 실시한다.

초범·경미사범은 경미범죄 심사 제도를 통해 계도하고 생계형 경미사범은 사회보장제도와 연계해 건전한 공동체 복귀를 지원하기로 했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헌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