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이재명 23.6% 선두 유지…이낙연 15.5%로 반등

리얼미터, 차기선호도 조사…윤석열 15.5% 공동 2위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독주가 단단재 지고 있다.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달 22∼26일 전국 2천536명을 상대로 대선주자 선호도를 조사한 결과 이 지사는 전달보다 0.2%포인트 상승한 23.6%를 기록했다. 두달 연속 오차 범위 밖 선두를 유지했다. 2위와의 격차는 8.1%포인트로 오차범위(±1.9%포인트) 밖이다.

2위는 이 대표와 윤석열 검찰총장이 15.5%로 나란히 이름을 올렸다. 이 대표는 지난달보다 1.9%포인트 올라 10개월 만에 하락세가 멈췄으나 윤 총장은 2.9%포인트 하락했다.

차기 대권 출마차 당 대표직 사임을 앞둔 이 대표가 4차 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 지급과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처리 등 굵직한 현안에 집중해 오름세를 탄 것과 달리 정권과의 갈등이 봉합 양상을 보이고 있는 윤 총장은 이슈에서 멀어지면서 내림세를 보이는 것으로 풀이된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7.0%, 무소속 홍준표 의원은 6.6%,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3.2%,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3.0%를 각각 기록했다.

이 밖에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 2.8%, 유승민 전 의원 2.4%, 정세균 국무총리 2.4%,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2.3%, 정의당 심상정 전 대표 2.0%, 원희룡 제주지사 1.6%, 김두관 의원 0.9% 순이었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