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지능형 CCTV로 도심교통흐름 개선…대구 스마트시티로 변신

2023년까지 960억 투입, 스마트시티 전환사업 추진
상가 중심 시민참여 공유와이파이 구역 50개 구축
데이터 활용한 차량 흐름개선, 상수도 원격검침 확대

대구시가 지능형 CCTV 데이터를 통해 도심교통흐름을 개선한다. 사진은 동구 청구네거리에 설치된 신호과속단속 CCTV.
대구시가 지능형 폐쇄회로(CC)TV를 활용한 도심 차량 흐름 개선, 상가지역 프리 와이파이 확대 등 2023년까지 960억 원을 투입해 스마트시티 전환을 추진한다.

대구 스마트시티 추진 보고서에 따르면 대구시는 인공지능(AI) 기반 스마트 교통체계를 구축한다. 2023년까지 도심 4차 순환선 내 250여 개 교차로에 단계적으로 지능형 CCTV를 설치하고 교통정보 데이터를 수집한다. 인공지능을 이용한 교통정보를 분석을 통해 신호등 신호 주기를 최적화한다.

도심 내 만성적인 교통정체를 최대 15%까지 개선할 수 있으며 보행자 안전 확보, 출퇴근 시간 감소 등의 효과가 기대된다.

대구시는 실시간 정보수집과 프리 와이파이를 제공하는 대구 원(One) 네트워크 사업을 추진한다.

기존에 보유하고 있는 자가광통신망을 활용해 2023년까지 사물인터넷(IoT) 서비스망을 대구 전역에 구축한다.

도심에서 생성되는 각종 정보를 수집·저장·가공·분석해 대구가 필요로 하는 정책과 의사결정을 지원한다.

대구시가 보유한 공공건물에 기지국을 단계적으로 설치해 상수도 원격검침과 환경·보안등‧주차 지도를 만들어 시민이 필요로 하는 정보를 제공한다.

상수도 원격검침은 장기적으로 30만 가구까지 확대해 누수 파악과 투명한 요금부과, 홀몸 어르신 물 사용량 모니터링 등에 활용한다.

노상주차장 정보의 실시간 제공으로 주차공간을 찾는 스트레스를 줄인다.

지역상가를 대상으로 공유와이파이 리빙랩을 구축하는 운동을 전개한다.

동성로, 대학가를 시작으로 2023년까지 50개 구역 1천개 상가가 자율적으로 참여하는 공유와이파이 플랫폼을 만든다.

스마트시티 추진 재원은 2022년까지 국토교통부 혁신성장동력 프로젝트(총사업비 614억원)에서 교통·안전·도시행정 플랫폼과 데이터 허브를 확보한다. 2023년까지 지능형교통체계와 통신망 구축을 위해 시비 136억 원을 투입하고 올해 국토교통부의 공모사업을 통해 국·시비 215억 원을 마련할 예정이다.

대구시는 이와관련 지난달 26일 시청에서 교통·정보통신기술(ICT) 전문가, 대구경찰청 등이 참석한 가운데 대구 스마트시티 추진상황 보고회를 개최했다. 대구시 이승대 혁신성장국장은 “시민이 공감하고 체감할 수 있는 스마트시티 서비스를 발굴·적용해 도심 차량 흐름 개선, 상수도 원격검침 확대, 상가 밀집 지역 프리 와이파이를 제공함으로써 더 똑똑한 대구로 발전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