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중소벤처기업 10곳 중 5곳, 탄소중립 대응 필요성 공감하지만 준비계획 없어

25일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대구지역본부, 중소벤처기업 319개 대상 탄소중립 대응 동향 조사
80.6% 탄소중립 대응 필요성에는 공감, 준비가 됐거나 준비 중이라는 응답은 15.1% 불과

중소벤처기업 10곳 중 8곳은 기후변화에 따른 탄소중립 대응 필요성에 공감하지만, 절반 이상이 준비계획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제공
중소벤처기업 10곳 중 8곳은 기후변화에 따른 탄소중립 대응 필요성에 공감하지만, 절반 이상이 준비계획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25일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대구지역본부에 따르면 지난 1월25일부터 2월3일까지 중소벤처기업 319개를 대상으로 탄소중립 대응 동향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80.6%는 탄소중립 대응 필요성에 공감했다.

필요하지 않다는 응답은 3.8%, 보통이다는 15.7%였다.

하지만 준비가 됐거나 준비 중이라는 응답은 15.1%에 그쳤다.

56.1%는 탄소중립 대응을 위한 준비 계획이 없고 28.8%는 준비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특히 탄소를 많이 배출하는 화공과 금속의 경우 준비가 됐거나 준비 중이라는 응답이 11.7%와 9.5%로 전체 평균보다 낮았다.

탄소중립 대응 방안으로는 ‘저탄소·친환경 기술·제품 사업화(43.1%)’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저탄소·친환경 공정개선과 설비 도입(29.4%)’, ‘대체·유망분야로의 사업전환(15.7%)’ 등 순이었다.

저탄소 전환 시 ‘공정개선·설비 도입 비용부담(44.3%)’을 가장 큰 애로사항으로 꼽았다.

시설 도입 시 가장 필요한 정부 지원 방안으로는 ‘융자와 보조금을 결합한 방식(45.6%)’을 가장 선호했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권홍철 대구지역본부장은 “정책자금, 기술, 판로 등 다양한 정책을 연계 지원해 대구 중소벤처기업의 저탄소 경영전환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권종민 기자 jmkwo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권종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