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30대 엄마, 빌라 3층서 6살 딸 아이 던져

구미경찰서 전경.


구미에서 엄마가 6살난 딸은 3층에서 던지는 사건이 발생,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구미경찰서에 따르면 24일 오후 3시께 구미시 진평동에 위치한 빌라 3층에서 A(39·여)씨가 딸 B(6)양을 창문 밖으로 던진 뒤 자신도 뛰어내렸다.

다행히 아이는 인근 식당 주인이 받았고 뒤에 뛰어내린 A씨 역시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이 발생할 당시, 집 안에는 6살 딸 뿐 아니라 3살된 아들도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등은 A씨가 부부싸움을 한 뒤 화를 참지못해 이같은 일을 벌인 것으로 보고 있다.

A씨와 B양은 현재 대구의 한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3살된 아들은 아동보호시설에 맡겨질 예정이다.

류성욱 기자 1968plus@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류성욱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