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대구FC, 코로나로 올해 시즌권 판매 안한다…입장권 가격은 기존 유지

대구FC의 주 경기장인 DGB대구은행파크
프로축구 대구FC가 올 시즌 홈경기에 대한 시즌권 판매를 하지 않기로 했다.

홈 개막전 입장권 판매는 오는 22일부터 시작되고 관중석 수용 인원은 향후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결정될 예정이다.

대구FC에 따르면 구단은 18일 2021시즌 홈경기 입장권 정책을 발표했다.

먼저 올해는 시즌권 판매를 전면 미운영한다.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입장 허용 인원의 변동으로 지정좌석제 운영이 어려워져 예매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시즌권 판매를 중단한다는 게 구단 측 설명이다.

홈경기 입장권 가격은 지난 시즌과 동일하게 운영된다.

성인 기준 W석, E석 1만5천 원(청소년 1만 원, 어린이 6천 원, 미취학아동 3천 원), S석, N석 1만2천 원(청소년 8천 원, 어린이 5천 원, 미취학아동 2천 원)이다.

테이블석, 스탠딩석, 원정석 등은 한국프로축구연맹의 지침에 따라 결정된다.

입장권을 포함해 할인 혜택 및 무료입장 정책도 지난해 수준으로 유지된다.

중증, 경증 장애인(보호자 1인 포함)과 국가 유공자는 70%가 할인되고 만 65세 이상에는 50%의 혜택을 제공한다.

이 외에도 문화누리 카드 소지자를 대상으로 40%, 축덕(축구덕후)카드 소지자에게 신용카드 5천 원, 체크카드 3천 원의 할인이 적용된다.

할인 혜택을 적용받기 위해서는 온라인에서 할인 가격이 적용된 권종으로 예매 후 현장에서 증빙 자료를 제시하면 된다.

주주할인 및 무료입장 대상자에 관한 정책은 연맹의 지침에 따라 현장 발권이 가능할 경우 시행할 예정이다.

현재 유관중 경기 운영이 확정된 상황에서 입장 인원 수 비율은 곧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경기장 전체 좌석 수의 약 30% 수준에서 허용될 전망이다.

대구FC는 오는 27일 오후 4시30분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수원FC와 홈 개막전을 치른다.

입장권 예매는 오는 22일 오후 8시부터 티켓링크를 통해 가능하다.

입장 허용 비율 및 좌석 수는 연맹의 지침에 따라 예매 시작 당일 구단 홈페이지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서 공지될 예정이다.

2021시즌 대구FC 첫 홈경기 포스터.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종윤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