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일반

 경산시 자원회수시설 증설 420억 원 투입…민간투자사업 실시협약 체결

최영조 경산시장(왼쪽)이 기존 자원회수시설 증설을 위해 환경시설관리 김원기 대표이사와 ‘경산시 자원회수시설 증설 민간투자사업’ 실시협약을 체결한 뒤 협약서를 펼쳐보이고 있다.
경산시가 늘어나는 생활폐기물 처리를 위해 기존 자원회수시설(소각장) 증설에 나섰다.

경산시는 지난 19일 (가칭)콜린에너지와 ‘경산시 자원회수시설 증설 민간투자사업(BTO-a)’ 실시협약을 체결하고 사업시행자로 지정했다.

이 사업은 ‘사회기반시설에 대한 민간투자법’에 따른 민간제안사업이다. 경산시는 지난해 5월 우선협상대상자 경산클린에너지를 지정하고 총사업비·운영비 등 설계 경제성 검토(VE) 및 협상을 거쳐 실시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용성면 용산리 현 자원회수시설 옆에 국비와 민간투자비 등 총 420억 원을 투입해 오는 2023년 말까지 1일 70t의 생활쓰레기를 태우는 소각시설과 여열회수시설(1천900㎾), 하수찌꺼기 건조시설(10t)을 증설한다.

또 자원회수시설 증설에 대형파쇄기를 설치해 그동안 소각을 못 해 매립하거나 사설소각장으로 보내던 침대, 소파 등 대형 생활폐기물도 파쇄, 소각한다.

사업시행과 운영은 환경관리시설과 대령종합건설, 코오롱글로벌 등이 총사업비 중 277억 원의 민간투자비를 공동 출자한 경산클린에너지가 맡는다.

경산클린에너지는 자원회수시설을 20년간 운영한다.

최영조 경산시장은 “대규모 택지개발사업 등 인구 증가에 따른 생활폐기물 발생량 증가에 안정적인 대비를 위해 소각시설 등 증설사업을 추진하게 됐다”며 “시민에게 더욱 쾌적하고 안전한 지역생활권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남동해 기자 namd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남동해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