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영덕군, 지난해 일상감사∙계약원가심사로 예산 8억 절감

꼼꼼한 일상감사 및 계약원가심사 통해 예산 낭비요인 차단

영덕군청
영덕군이 지난해 실시한 일상감사(계약원가심사)가 톡톡한 효과를 거뒀다.

19일 영덕군에 따르면, 지난해 공사·용역·물품 구매 등 총 131건, 사업비 470억 원에 대해 일상감사를 실시해 총 8억 원의 예산을 절감하는 성과를 거뒀다.

2019년에 6억 원을 절감한 데 이어 지난해는 2억 원이 추가로 절감된 것이다.

일상감사는 계약체결 전 주요정책 및 사업집행의 적법성과 타당성 검토 및 사업의 적정한 원가계산·단가적용 여부 등을 점검하고 심사하는 제도다.

군은 추정가격 기준 종합공사 2억 원 이상, 전문공사 1억 원 이상, 건설·기술 용역 5천만 원 이상, 연구·일반 용역 2천만 원 이상, 물품 1천500만 원 이상을 대상으로 사업 발주 전 전반적인 사항을 감사했다.

영덕군은 올해도 꼼꼼한 일상감사 및 계약원가심사를 통해 사업 적정성 여부와 예산 낭비 요인을 차단할 예정이다.

주운찬 정책기획담당관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워진 경기를 부양하고, 재정여건을 향상 시키고자 관련부서와의 긴밀한 소통을 하겠다. 감사기간 단축과 신속집행을 독려해 지방재정 운영의 효율성을 높이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석구 기자 ks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석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