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 도심 내 경관조명 설치로 아름다운 야간경관 연출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 2·28기념중앙공원 가로변 장식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에 설치된 경관조명
대구시는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을 위로하기 위해 도심 주요 공원인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과 가로변 등에 경관조명을 설치하고 아름다운 빛을 밝혀 새로운 희망을 전한다고 3일 밝혔다.

대구 중구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과 2·28기념중앙공원 가로변에 설치된 하트조명과 하트터널, 수목은하수, 종각네거리의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희망문자가 화려한 빛으로 시민들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설치된 경관조명은 내년 2월 중순까지 연말연시 기간 동안 대구를 아름다운 빛으로 물들여 밝고 생동감 있는 도시 이미지를 연출한다.

점등 시간은 오후 6~11시로 가족, 연인들의 밤 데이트 장소와 드라이브 코스로 안성맞춤이다.

대구시 성웅경 녹색환경국장은 “아름답게 빛나는 야간경관 조명이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에게 조금이나마 위안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