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과 전북을 잇는 교통망 구축 위해 경북과 전북 손 잡아

동서횡단철도(김천~전주간)와 동서3축(대구~전주간) 고속도로 건설을 위한 공동건의문 채택

경북과 전북을 잇는 횡단철도와 고속도로 건설을 위한 5개 지자체 단체장이 공동건의문을 채택했다.

19일 경북도와 전북도는 무주군 라제통문에서 동서횡단철도(김천~전주 간)와 동서3축(대구~전주 간) 고속도로 건설을 위한 공동건의문에 서명했다.

이날 체결식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송하진 전북도지사를 비롯 김천·성주·전주·진안·무주 등 5개 경유 지역 시장·군수가 참석해 철도·도로망 구축을 위해 상호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또 동서교통망이 착수될 때까지 중앙정부에 건의 활동을 공동으로 전개해 나갈 것도 협의했다.

공동 건의문에는 △김천~전주 간 철도의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2021~2030년) 반영과 조속한 착수 △장기간 표류 중인 대구~전주 간 고속도로의 제2차 고속도로건설 5개년 계획(2021~2025년) 반영을 담고 있다.

경북과 전북을 연결하는 철도인 김천~전주 간 철도(108.1㎞)는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포함돼 수차례 중앙정부에 추진을 건의했으나 추진 동력을 마련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곳 철도가 신설되면 현재 예비타당성조사 중인 새만금~군산(대야)까지의 새만금항 인입철도(47.6㎞)와 대야~익산~전주 간 복선전철(39.8㎞)을 연결할 수 있다.

또 대구에서 전주 간 고속도로(128.1㎞)는 새만금~포항 간 동서3축 고속도로의 연장선상에 있다. 포항~대구 구간은 2004년 개통해 운영 중이고, 새만금~전주 구간(55.1㎞)은 2018년 착공해 공사 중에 있다. 아직 미개통구간인 전주~무주 고속도로(42㎞)는 전북에서 건의 중에 있다.

대구~무주(86.1㎞)구간은 중앙정부에 지속적인 요구에도 불구 2010년 10월 예타 조사 실시 후 경제성이 없다는 이유로 사업 추진이 지지부진한 실정이다.

이들 교통망이 연결되면 경북과 전북 간 화물과 여객 운송이 쉬워지고 인적 물적, 교류가 활발해 질 전망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상생과 균형발전의 필수요소인 동서교통망 조기 구축으로 동·서 간 교류를 활성화하고, 이를 통해 동서화합과 문화·경제적 상생발전을 이룰 때 지방소멸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창원 기자 kcw@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창원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