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정세균 총리, 30일 하루 종일 경북 안동에서 보낸다

도청에서 중대본 회의 주재 후 한국생명과학고 강연
임청각 방문 후 21세기 인문가치 포럼, 코로나백신 개발현장 방문
이 도지사, 최태원 SK회장, 이희범 한국정신문화재단 이사장 동행

정세균 국무총리가 30일 경북 안동을 방문, 이철우 도지사 등과 함께 코로나19 방역과 백신 개발, 영농 청년 리더 육성, 역사문화 등을 살핀다. 사진은 지난 달 9일 울릉도 태풍피해 현장을 방문한 모습. 경북도 제공.


정세균 국무총리가 30일 하루종일 경북 안동에 머물면서 코로나19 방역과 백신 개발, 영농 청년 리더 육성, 역사 문화 등에 관심을 기울인다.

29일 경북도 등에 따르면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매일 주재하는 중대본 회의를 경북도청에서 1시간 동안 주재한다.

회의를 마친 정 총리는 한국생명과학고(옛 안동농고)에서 ‘도전하는 자에게 미래가 있다’는 주제로 특강을 한다.

이날 특강을 듣는 학생은 경북도와 경북도교육청이 2013년 농업계고와 농업대 학생을 대상으로 시작한 경북농어업청년리더 1만 명 양성프로젝트(2013~2037년)에 참여한 학생 50명이다.

이 프로젝트에 참여한 한국생명과학고 한 학생이 정 총리와의 만남을 소망, 학교 방문이 성사된 것으로 전해졌다.

특강을 마친 정 총리는 안동 독립운동의 상징으로 복원사업이 추진중인 임청각을 방문한다. 도는 임청각역사문화공유관 건립을 위한 실시설계 등을 추진중이다.

정 총리는 ‘문화 다양성시대 사회적 가치’라는 주제로 전통리조트 ‘구름에’에서 열리는 21세기 인문가치 포럼에 참석한 후 코로나19 백신 개발현장인 SK바이오사이언스를 방문한다.

2015년 9월 풍산바이오산업단지에 입주한 SK바이오사이언스는 이달 초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1상)에 대한 허가를 식약처에 신청했다.

정 총리의 안동 방문에는 이철우 도지사가 온종일 함께 하며 21세기 인문가치포럼과 코로나19 백신 개발현장에는 한국정신문화재단 이희범 이사장과 최태원 SK회장 등도 함께 한다.

경북도는 안동과 관련된 현안으로 중앙선 안동~영천구간 복선화, 임청각 역사관 건립, 도청신도시 연계 SOC(사회간접자본) 예타면제 등을 꼽고 있어 정 총리의 이번 방문에 건의될 지 주목된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