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군위군 통합신공항 추진위, 공동 합의문 이행 촉구 성명 발표

7월31일 시장·도지사와 국회의원 등이 만든 합의문 이행 안 돼
대구-군위 행정통합이 대구-경북의 통합에 가려 퇴색

군위군청 전경.


군위군 통합신공항 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는 25일 군위읍 사무실에서 통합신공항 공동 합의문의 내용을 조속히 이행할 것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날 추진위는 지난 7월31일 시장·도지사, 시·도의원, 대구·경북지역 국회의원 등이 약속한 공동 합의문이 제대로 이행되지 않자 최근 군위군민의 여론이 악화되고 있다며 “3개월이 지난 현재 합의문의 내용을 이행하기는커녕 추진하고자 하는 의지조차 보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특히 공동 합의문 중 가장 선행돼야 할 ‘군위군의 대구시 편입’은 대구시와 경북도가 추진하는 행정 통합에 가려졌다고 지적했다.

또 추진위는 이 같은 어수선한 분위기를 틈타 의성군수가 지난 10월19일 언론 인터뷰를 통해 ‘군위와 의성 행정 통합’이라는 발언한 한 것은 이전부지 결정 과정을 무시하고 합의문을 자체를 흔들려는 위험한 시도라고 꼬집었다.

추진위는 대구·경북 발전의 마중물 역할을 할 통합신공항의 성공적 건설을 위해 ‘대구시와 경북도는 행정안전부에 ‘군위군의 대구시 편입건의서’를 조속히 제출하라’는 등의 내용을 성명서에 명시했다.

이날 발표한 성명서는 26일 경북도와 대구시에 발송할 계획이다.

한편 군위군은 대구시 편입을 위해 지난 8월13일 군위군의회 의견을 청취하고 편입건의서를 대구시와 경북도에 제출했다.

배철한 기자 baec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배철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