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DGB금융지주사 서울로 기능 이전 추진

올 연말 조직개편과 동시에 이전 규모 고민

DGB대구은행 제2본점 전경.
DGB금융지주사의 서울 이전이 논의되고 있다.

복수의 DGB대구은행 관계자에 따르면 DGB금융지주는 올 연말께 대구은행을 비롯한 금융지주 조직개편을 단행하면서 지주사의 기능을 서울로 이전을 추진하고 있다.

현재 DGB금융지주는 대구 북구 칠성동 DGB대구은행 제2본점 9층을 사용 중이다. 근무인력은 100여 명이다.

구체적 이전 시기는 서울 을지로 DGB금융센터 내 입주 업체의 임대계약 완료 시점 등을 고려해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지주사 기능의 서울 이전이 이뤄지면 김태오 회장의 거처 역시 서울로 옮겨가는 것은 물론 홍보기능도 지주사-대구은행으로 이원화될 것으로 보인다.

지주사 기능의 서울 이전 논의는 DGB금융그룹 내 대구은행을 제외한 비은행 부문의 그룹 기여도 향상과 무관치 않은 것으로 보인다.

올 상반기 DGB금융그룹 당기순이익은 지난해보다 8.2% 줄었고, 주력 계열사인 대구은행 순이익도 22.1%로 큰 폭의 감소를 겪었다.

반면 하이투자증권과 DGB생명의 상반기 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56.7%, 48.0% 급증했다. DGB캐피탈 역시 22.4%의 증가를 보이며 비은행 계열사들의 영업 호조가 돋보였다.

그룹 계열사의 본사가 서울에 있다는 점에서 지주사의 서울 이전은 비은행부문에 대한 공격적 영업 의도로 해석된다.

DGB대구은행 관계자는 “지주사 이전과 관련해 여러 방안을 두고 논의 중이다”고 하면서도 “아마 서울로 이전하는 것으로 결론날 것 같다”고 했다.

여기에 지역에서 DGB금융그룹 김태오 회장과 대구은행 임성훈 행장의 역할 분담에 따른 고민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또 다른 대구은행 관계자는 “대구은행 신임 행장이 선출된 지 얼마 되지 않았지만 현재로서는 지역에서 역할이 제한적으로 보인다. 금융그룹 회장이 대표성을 띄고 있다는 점도 지주사 이전 고민의 한 축이지 않을까”라고 했다.

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정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