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영양서, 어린이 등하굣길 ‘안전속도(30) 깃발이 책임진다’



영양경찰서가 22일 영양중앙초 앞에서 ‘안전속도(30)’ 및 ‘사람이 보이면 일단멈춤’이라는 문구의 형광깃발을 자체 제작해 등·하교하는 학생들이 횡단보도를 건널 때 사용하도록 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영양경찰서가 22일 영양중앙초 앞에서 어린이 등·하굣길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안전속도 깃발 200개를 제작·배부해 학생들은 물론 학부모들이 크게 반기고 있다.

영양서는 최근 스쿨존에서 교통사고 발생 시 처벌규정이 강화되고 어린이 통학버스 적용범위가 확대됨에 따라 안전한 통학로 조성에 나서고 교통안전 홍보를 강화하고 있다.

또 22일 영양중앙초 앞에서 교통사고예방 캠페인을 진행해 중앙초 학교장 및 교사, 녹색어머니회장 및 회원 등 30여 명이 함께 어린이 횡단보도 보행시 안전속도(30) 깃발을 들고 건너는 교통안전 홍보교육을 실시했다.

특히 ‘안전속도(30)’ 및 ‘사람이 보이면 일단멈춤’이라는 문구의 형광깃발을 자체 제작해 등·하교하는 학생들이 횡단보도를 건널 때 활용하도록 했다.

형광깃발을 들고 횡단보도를 건너면 시인성 확보와 함께 운전자들에게도 스쿨존 30㎞ 이내 서행을 유도하는 등 사고예방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

김기대 영양경찰서장은 “어린이 교통안전은 경찰만이 아닌 주민들의 협조도 절실하다”며 “안전속도 30 깃발을 든 아이들과 안전 운행을 하는 운전자, 주민의 작은 관심이 안전한 등하굣길을 만든다”고 말했다.

황태진 기자 tjhwa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황태진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