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풍부한 가을철 일조량으로 고운 빛깔에 풍미까지 일품인 상주 곶감...

절기상 서리가 내린다는 상강을 이틀 앞둔 21일 오전 상주시 외남면 상주곶감공원에서 주민들이 곶감을 만들기 위해 잘 익은 감을 깎아 감타래에 매달고 있다.






신영준 기자 yjshi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영준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