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일반

대구 동구청, 제11회 동구 장애극복상 선정

장애극복 부문 김봉록씨, 장애봉사 부문 최영숙씨

대구 동구청이 지난 19일 제11회 동구 장애극복상 시상식을 열고 수상자로 장애극복 부문 김봉록씨, 장애봉사 부문 최영숙씨를 선정했다.
대구 동구청이 지난 19일 2020년 제11회 동구 장애극복상 시상식을 열고 장애극복 부문 김봉록(64)씨, 장애봉사 부문 최영숙(60·여)씨를 선정했다.

김봉록씨는 30세에 갑작스런 화재 사고로 안면 및 상지에 심한 장애를 입었다. 하지만 가족들의 지지와 불굴의 의지로 장애를 극복하고 재취업해 근면 성실함과 끈기를 발휘하며 26년간 우수사원으로 근무했다.

현재는 행정복지센터에서 장애인복지관련 업무를 보조하면서 사이버대학 사회복지학 공부를 병행하는 등 지속적인 배움과 자기혁신으로 장애를 극복하고자 하는 다른 장애인들의 귀감이 되고 있다.

장애봉사상을 받은 최영숙씨는 어릴 때 소아마비를 앓아 왼쪽 팔을 거의 쓰지 못하는 심한 장애 속에서도 21년 동안 장애인 및 취약계층을 상대로 다양한 봉사활동을 실천해 왔다.

매년 이웃돕기, 경로잔치 등 지역행사에도 적극 동참해 주민화합과 장애인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노력해 왔다.

배기철 동구청장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장애를 극복하고 다른 장애인들에게 용기와 희망을 심어준 수상자들에게 감사와 축하의 뜻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승엽 기자 syle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승엽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