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포항서 길이 5m 밍크고래 혼획…5천500여만 원에 위판



19일 포항시 호미곶면 동방 5.5km 해상에서 통발어선 그물에 걸려 혼획된 밍크고래.


포항 앞바다에서 밍크고래가 그물에 걸려 죽은 채 발견됐다.

19일 포항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께 포항시 호미곶면 강사1리항 동쪽 5.5㎞ 해상에서 통발어선 A호(7t)가 죽은 채 그물에 걸려 있는 길이 5m 둘레 2.2m의 밍크고래 한 마리를 발견했다.

신고를 받은 해경은 작살이나 창 등을 사용해 고의로 잡은 흔적이 없어 고래류 처리 확인서를 발급했다.

이 고래는 수협을 통해 5천479만 원에 위판됐다.

김웅희 기자 woo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웅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