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울진군, 대한민국 해양과학 중심도시로 도약

‘해양 디지털 감측망 구축사업’ 등 선정…1천200억 원 넘는 사업비 확보
해양산업 성장거점 육성하는 ‘환동해 심해연구센터 설립’ 유치



울진군청 전경.


울진군은 최근 국립해양과학관 개관과 정부의 탈원전 정책 추진에 대비해 지역의 새로운 성장동력 창출하기 위한 다양한 정책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해양수산부 해양장비 연구개발 중장기계획에 맞춰 해양관측·연구조사 장비의 무인화 및 국산화 기술개발에 속도를 내기로 했다.

이를 통해 국내 최첨단 해양장비 산업을 선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와 관련해 울진군은 경북도와 함께 환동해 해양과학 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미래 해양과학산업의 R&D사업 유치에 집중하고 있다.

울진군이 경북도와 행정력을 집중한 결과 해양수산부가 공모한 다양한 미래 해양 사업을 유치하는 성과를 거뒀다.

먼저 ‘해양 디지털 i 4.0 재해·안전 감측망 구축사업’은 총사업비 1천억 원을 투입해 동해안에 관측용 대형 해상부이와 해저센서를 설치하고 통합관제센터와 데이터센터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또 이 사업을 통해 실시간 기상정보와 해양데이터 수집, 해저지진 등 재난대비, 영토감시, 해양통신 지원 등이 가능해 동해 재난안전 감측망을 구축할 수 있다.

이와 함께 227억 원이 투입되는 해양수산부가 공모한 ‘수중글라이더 핵심부품·장비 기술개발 및 운용센터 구축사업’에 올해 4월 최종 선정되는 성과를 거뒀다.

이로써 1차 년도 연구개발 국비 10억 원을 확보했으며, 경북대학교 산학협력단 주축으로 2024년까지 기술개발과 경북해양과학연구단지(GMSP)에 운용센터 구축을 완료할 계획이다.

이와 별도로 울진군은 해양과학산업의 미래성을 일찌감치 내다봤다.

이에 따라 경북해양과학연구단지(GMSP) 내 잔여부지의 활용성 제고와 해양과학산업 연구기관의 집적을 통한 특화된 성장거점을 육성하고자 ‘환동해 심해연구센터 설립’유치를 위해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전찬걸 울진군수는 “바다는 인류의 미개척지로 그 가치가 무궁무진하고, 육상에 비해 발전 잠재력이 높아 해양산업 시장 규모가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해양산업을 선도적으로 추진해 대한민국 해양과학 중심도시로 거듭날 것이다”고 말했다.

강인철 기자 kic@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인철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