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권영진 시장의 SNS 공세, 중앙정치 무대 진출 행보?

공무원 북 피격 사건 관련 청와대ㆍ여당 꼬집어
지역 정가 “SNS 통해 정치력 확장하려는 모습”

권영진 대구시장.
권영진 대구시장이 최근 북한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 페이스북을 통해 비판의 목소리를 내는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한 이슈몰이를 통해 중앙정치무대에 노크하는 모습이다.

2년도 채 남지 않은 대선을 앞두고 TK(대구·경북) 재선 광역단체장 입지를 발판삼아 야권 잠룡 대열에 합류하기 위함으로 분석된다.

권 시장은 지난달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북한의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 청와대와 여당 등을 향해 비판의 날을 세웠다.

권 시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청와대와 여당, 국방부와 해경, 정말 왜들 이러나”며 “이번 사건의 본질은 우리나라 공무원이 북한군에 의해 무참히 사살되고 시신마저 불태워진 반인륜적 범죄이고, 국민의 재산과 생명을 지켜야 할 우리 정부와 군이 손 놓고 있었다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권 시장은 “그 공무원을 월북자로 몰아가고 북한의 거짓 해명과 진정성 없는 사과에 감동한다고 북한의 범죄행위와 우리 정부의 무능과 무책임이 덮어질 수는 없다”며 “국민 상식에 반하는 이런 식의 대응이 반복되니 ‘이게 나라냐’라는 국민적 푸념과 한숨이 나오는 것이다”고 비판했다.

또 “지금이라도 정부와 여당은 무의미한 남북 공동조사 제의로 시간만 끌면서 책임을 회피하려 하지 말고, 북한의 거짓 해명에 강력히 항의하고 국제사회를 통한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 등 강력히 대응해야 한다”며 “그래야 이러한 반인륜적 범죄의 재발을 막을 수 있고 궁극적인 한반도 평화도 기대할 수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이 최근 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한 이슈몰이를 하고 있다. 사진은 권 시장 페이스북 캡처.
권 시장은 지난 3월 코로나19 사태 수습 과정에 대한 비판이 대구시 방역 행정을 넘어 자신과 신천지 연루 의혹까지 제기되자 페이스북을 통해 “사면이 초가다. 마음껏 덤벼라”며 “코로나19 책임=신천지=대구=권영진 시장이라는 프레임을 짜기 위한 사악한 음모가 작동되고 있는 것은 아닌지”라며 불편한 심경을 나타냈다.

권 시장은 지난해에는 당시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5·18 광주민주화운동 망언에 대해 이용섭 광주시장에게 대신 사과해 큰 반향을 일으켰다.

권 시장은 페이스북에 “광주시장님께 문자를 드렸다. 광주시민에 대한 저의 사과와 위로는 사적인 차원의 문제가 아니라 달빛동맹의 파트너인 대구시장으로서 공적인 것이며, 자유한국당 소속 단체장으로서 제 양심에서 우러나온 것”이라고 썼다.

지역 정가에서는 권 시장의 이 같은 페이스북 정치행보에 대해 “권 시장은 광역단체장 입문 초기부터 대구를 발판으로 중앙정치 무대 입성을 누누이 강조해왔다”며 “TK지역에서 이슈파이팅이 쉽지 않은 상황에서 SNS를 통해 정치력을 확장하려는 모습”이라고 분석했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