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 귀농귀촌정책 “유치보다는 이제 체계적인 지원이 필요하다”

경북도 귀농귀촌 미흡한 점 개선 정책토론회 개최

귀농귀촌 정책 개선을 위한 농촌살리기 정책토론회가 23일 경북도청 회의실에서 열리고 있다. 경북도 제공
경북도가 23일 농촌 살리기 정책토론회를 열고 지방소멸 극복과 농촌을 살리기 위한 방안으로 추진 중인 귀농귀촌 정책의 개선 문제를 집중 논의했다.

이날 토론회는 도와 각 시·군의 귀농귀촌 사업 추진으로 경북이 16년째 귀농귀촌 전국 1위 고수하고 있지만 체계적인 사후 관리 방안과 미흡한 점이 많다는 문제의식에서 마련됐다.

중앙대 마강래 교수는 ‘베이비부머의 귀향촉진을 위한 지원제도 정비’ 주제발표에서 베이비부머 세대를 지방과 농촌을 되살릴 수 있는 키포인트 세대로 꼽으면서, △경제(부동산 자산의 유동화 유도) △건강(지방의료의 공공성 강화 △관계(교육기관의 커뮤니티 케어기능 강화) 등을 중심으로 한 귀향촉진 전략으로 제시했다.

한국지방행정연구원 이소영 지역균형발전센터장은 ‘귀농귀촌지원센터의 역할강화와 지원체계 정비’ 주제발표에서 귀농귀촌 지원체계를 분석하고 기관 간 업무 중복과 서비스 사각지대 발생 문제를 지적하며 중앙-광역-기초지자체에 이르는 귀농귀촌 지원체계 재정립 방안을 제시했다.

전익조 경북도 귀농귀촌종합지원센터장은 자유토론에서 “각 지역의 귀농귀촌 정책이 귀농인에 대한 지원보다는 유치에 치중하고 있다”며 “경쟁적인 유치사업의 남발보다는 지역 간 귀농귀촌 지원의 형평성을 제고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홍성군 정민철 젊은협업농장 이사는 “자녀교육, 의료 및 문화 서비스의 충족여부도 귀농의 중요한 고려사항이기 때문에 지원 범위 역시 이에 맞게 확장, 대상자별 그룹화를 통한 맞춤형 지원 프로그램 개발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동필 경북도 농촌살리기 정책자문관은 “경북도가 운영하는 귀농 및 귀어귀촌지원센터의 통합과 기능강화, 귀농귀촌자에 대한 DB구축 및 맞춤형 지원, 시·군 간 연계협력 등을 통해 보다 실효성 있는 정책을 개발하고 체계적인 사후관리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김민석 경북도 미래전략기획단장은 “경북은 누구나 살고 싶은 천혜의 자연환경을 갖고 있지만 지속가능한 귀농귀촌 지원 시스템이 부족하다”며 “정착을 꾸준히 지원하는 체계를 만들어 더 많은 분들이 경북을 삶의 터전으로 선택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