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이철우 도지사, 상주시 사벌국면 들녘에서 벼 베기 동참

강영석 상주시장, 경북도의회 김진욱·남영숙·김영선 의원도 함께

23일 상주시 사벌국면 원흥리 들녘 벼 베기에 나선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이날 함께 한 강영석(오른쪽) 상주시장, 김진욱 경북도의원과 낫으로 벤 벼를 들고 있다. 경북도 제공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23일 벼 수확이 한창인 상주시 사벌국면 원흥리 들녘을 찾아 벼 베기를 하며 농업인들을 격려했다.

이날 벼 베기에는 강영석 상주시장, 경북도의회 김진욱·남영숙·김영선 의원, 그리고 마을주민 등 30여 명이 참가했다.

이 도지사는 집중호우와 연이은 태풍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업인들을 격려하고, 결실을 위해 애쓴 농업인들에게 고마움과 감사의 마음을 전하면서 농민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 도지사는 비빔밥을 함께 먹으며 “긴 장마와 태풍으로 어려움을 이겨내고 황금 들녘의 넉넉함을 나눌 수 있어 기쁘다”면서 “코로나19 여파로 식량안보가 어느 때보다 중요해진 만큼 고 품질 쌀 생산과 농가 소득안정을 위한 도정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도에 따르면 올해 경북의 벼 생산량은 집중호우와 태풍 등의 영향으로 지난해 53만5천t(9만7천ha)보다 6.3% 정도 감소한 50만3천t(9만7천ha)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벼 수확은 추석 명절 판매용 조생종 햅쌀의 경우 수확 완료 단계다. 지역 대부분을 차지하는 중·만생종 벼는 10월 중·하순께부터 본격적으로 수확해 11월 초순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김일기 기자 kimi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일기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