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장맛비가 그치고 드러난 햇살.

장맛비가 그치고 따가운 햇살이 드러난 12일 오후 대구 수성구 범어동 한 고층 빌딩에서 청소업체 직원들이 외벽 유리창을 닦고 있다.


김진홍 기자 solmi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홍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