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대구FC, 입장 관중 25% 수용 못한다

지난 8일 대구FC와 전북 현대와의 경기가 열린 DGB대구은행파크에서 관중이 거리두기를 유지하며 경기를 관람하고 있다. 대구일보DB
오는 14일부터 국내 프로축구 경기장의 관중 허용 인원이 최대 25%까지 확대됐지만 대구FC는 적은 좌석 수로 인해 최대치까지 개방하지 못한다.

관람객 간 1m 이상 거리를 두거나 두 좌석씩 띄워 앉아야 하는데 DGB대구은행파크(이하 대팍)의 전 좌석 규모가 작아 간격을 유치한 채로는 25% 수용이 어려운 이유에서다.

11일 대구FC에 따르면 오는 16일 대팍에서 열리는 인천유나이티드전에서 모두 24.5%의 관중을 수용한다.

대팍 전체 1만2천419석 중 24.5%인 약 3천 석만 개방하기로 했다.

대구FC 구단은 대팍에 관람객 간 거리두기를 유지하면서 수용 가능한 인원 최대치를 24.5%로 확인했다.

이에 축구연맹의 25% 지침보다 0.5% 적게 입장을 허용할 예정이다.

지난 7일 문화체육관광부가 프로스포츠 관중 입장 허용 인원을 최대 30%까지 확대한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축구연맹과 각 구단이 좌석 배치도를 분석한 결과 거리두기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25% 개방이 적절하다고 판단, 지난 10일 최대 관중 수용 인원을 정했다.

앞서 대구FC는 지난 8일 전북전 홈경기에서 올해 첫 10% 관중 입장을 허용한 바 있다.

이날 1천236명의 관람객이 입장했고 두 좌석씩 띄워 앉았다.

오는 16일 인천전에서는 더블유석까지 확대해 약 3천 명의 입장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타 지역 구단들도 일부는 25% 수준까지 입장이 어려워 관람객 수를 낮춘 것으로 알려졌다.

향후 25% 이상 관중 허용이 되더라도 대구FC를 포함한 일부 프로축구 구단은 이를 수용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관람객 간 거리두기를 유지하며 수용하기에는 좌석 수의 한계가 있기 때문에 당분간 25%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구FC 관계자는 “앞으로 25% 이상 관중 허용이 되더라도 거리두기를 유지하면서 수용하기에는 좌석 수에 한계가 있다”며 “코로나19 예방 차원에서 당분간 25% 내외 수준을 유지하며 관중 입장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한편 국내 프로야구도 안전을 유지하고자 25% 수준에서 관중 입장을 확대 허용하는 방침을 정했다.

삼성 라이온즈는 11일 두산전 홈경기부터 전 좌석의 25%인 수준인 약 6천 석을 개방하고 있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종윤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