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알바생 권리존중해 주는 사업장 찾습니다

대구시 7~23일 청년알바 응원가게 모집
명패 부착, 자긍심 부여, 매출 확대 지원

대구시청 전경.
대구시는 7~23일 대구청년유니온과 함께 아르바이트 청년과 사업주가 상생하는 사회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대구청년알바 응원가게’를 모집한다.

대구청년알바 응원가게는 노동법규를 잘 지키고, 사업주와 아르바이트 청년이 서로의 권리를 존중해주고 의무를 이행하며 상생하는 사업이다.

신청을 희망하는 아르바이트 청년은 모범이 될 자격이 있는 아르바이트 사업장을 온라인을 통해 접수할 수 있으며 신청에 관해 궁금한 사항은 대구청년유니온으로 문의하면 된다.

선정기준은 임금(최저임금․각종 수당 등 지급 여부), 근로시간(법정 근로시간 및 휴게시간 준수 등), 근로계약서 작성, 4대 보험 가입 여부 등의 정량적(법적) 기준과 함께 아르바이트 청년과 사업주의 상생・미담 사례 등의 정성적 요소를 추가 반영한다.

대구청년알바 응원가게 모집 안내 포스터
선정된 사업장에는 소정의 상품 제공, 대구시와 대구청년유니온이 인증한 대구청년알바 응원가게 명패를 부착해 준다.

대구시 소셜미디어 시민기자단 및 대구청년커뮤니티 포털 ‘젊프(http://dgjump.com)’ 등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한 홍보로 사업장 매출 확대에도 도움을 준다.

이와별도로 대구시는 ‘대구청년 알바돌봄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근로계약서 미작성·임금체불 등 부당 처우에 대해 아르바이트 청년의 권리구제를 상담하고 지원하는 사업이다.

대구시 김태운 일자리투자국장은 “청년들의 정당한 권익보장 뿐 아니라 사업주와 아르바이트 청년이 서로를 존중하고 배려하는 사회분위기가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