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세계청소년의 날 기념, 8일 동성로 대백앞 ‘대구청소년댄스페스티벌’ 개최

대구청소년 댄스 페스티벌 8일 오후 대백 앞
코로나19로 지친 청소년들 활력 불어넣어줘

대구청소년댄스페스티벌이 8일 동성로 대구백화점 앞에서 열린다. 사진은 지난해 대구시 대표청소년어울림마당 폐막식 댄스공연 모습.


대구시는 세계청소년의 날을 기념해 8일 오후 5시 동성로 대구백화점 앞 야외무대에서 ‘대구청소년댄스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세계청소년의 날을 맞아 코로나19로 인해 지친 청소년들에게 조금이나마 활력을 불어넣고자 올해 처음으로 마련된 자리다.

축하 세리머니와 함께 청소년동아리 댄스경연대회, 초청공연, 시상식 등으로 진행된다.

댄스경연대회 참가팀은 춤에 열정이 있는 만9~24세 청소년으로 구성된 대구지역 청소년동아리다.

지난달 구·군 예선을 통과한 16개팀 100명의 청소년들이 방송댄스, 재즈댄스, K-POP, 왁킹, 치어리딩 등 다양한 부문에서 그동안 숨겨둔 꿈과 끼를 마음껏 펼칠 예정이다.

세계청소년의 날은 8월12일로 1999년 UN총회에서 청소년과 관련된 문제를 살펴보고 청소년들의 관심과 참여를 높이자는 취지로 제정된 기념일이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