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김천시 조마면, 장바우감자에 이어 ‘생강’ 재배로 제2 전성기 노린다

김천시 조마면 금파생강작목반이 지난달 말 조마농협 2층 회의실에서 창립총회를 갖고 생강의 특수작물 육성을 다짐했다.


김천의 대표 농산물로 전국적으로 유명한 장바우감자의 고장인 조마면이 ‘생강’을 특수작물로 재배하기 위해 팔을 걷어 붙혔다,

김천시 조마면은 지난달 말 조마 농협 2층 회의실에서 ’금파 생강작목반’(회장 김두만) 창립총회를 갖고 장바우 감자에 이어 ‘생강’을 조마면의 새 소득 작목으로 육성해 코로나19의 여파로 어려운 농업 여건을 함께 이겨나가자고 결의했다.

조마면은 생강은 인접한 낙동강의 지류인 감천(甘川)의 비옥한 사질에서 자라 빛깔과 맛도 좋고 생강 평균 크기인 30~50㎝를 웃도는 최상품으로서 가치를 자랑한다.

창립총회를 가진 금파 생강작목반의 현재 회원수는 54농가로, 재배면적만 10만6천296㎡에 이르고 있다.

작목반은 앞으로 조마면의 새로운 소득 작목인 생강을 육성하기 위한 현장토론, 전문강사 교육, 판로 개척을 위한 다양한 유통망과의 협약 등을 실시해 생산뿐만 아니라 농가소득을 높여나갈 계획이다.

김두만 작목 반장은 “많은 작물들을 재배해봤지만 생강이 시장성과 전략작물로 전망이 있어 작목반을 구성하게 됐다”며 “모든 반원들이 열심히 노력해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천시의회 김동기 의원은 “농산물의 브랜드 가치 중요성에 대해 언급하며, 횡성 한우와 같이 생강을 언급할 때, 조마면이 떠오를 수 있도록 최상품의 품질을 생산하기 위해 많은 노력이 필요하며 판로개척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위성충 조마면장은 “장바우 감자에 이어 조마면의 제2의 전성기를 이끌 생강의 장래성에 많은 기대를 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김천시 조마면 장바우마을 100여 농가에서 26㏊의 시설하우스에서 수막보온시설로 재배하고 있는 ‘장바우 감자’는 풍부한 지하수를 활용해 재배하고 있는데 토질이 배수가 원활한 모래참흙으로, 감자의 빛깔이 맑고 깨끗하며 하우스 재배 시 더욱 품질이 좋아진다.

당도가 높고 맛과 빛깔이 맑고 깨끗해 전국적으로 인기를 끄는 장바우감자는 조품종자와 강원도 유식감자인 자심이 2012년부터 농가에서 본격 재배하기 시작, 본격수확에 나서면서 높은값에 거래되고 있다.

특히 2000년부터 지역특산물인 장바우감자의 브랜드화와 품질향상을 위해 노력한 결과 전국적으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안희용 기자 ahyo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안희용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