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공항 후적지 개발 탄력받나…친환경 수변도시로

대구시, 자연과 첨단 어우러진 스마트시티 계획
대구·경북 최대 공사, 중장기 관점으로 설계해야

대구시가 올해 초 발표한 대구국제공항 및 K2 군 공항 후적지 개발계획도. 대구시는 대구공항 후적지를 자연과 첨단기술이 어우러진 대구만의 스마트시티로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 부지 합의로 동력을 잃고 표류 중이던 대구국제공항 및 K2 군공항 후적지 개발사업도 탄력을 받을 수 있게 됐다.

통합신공항 이전사업은 신공항 건설과 후적지 개발 등 최소 20조 원 이상의 비용 투입이 예상되는 대구·경북 지역 초유의 대역사다.

유발되는 생산, 부가가치, 고용 등 경제적 파급효과는 천문학적인 액수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대구시에 따르면 통합신공항 이전으로 발생하는 후적지는 동구 일원 694만여㎡(210만 평)에 달한다.

대구시는 올해 초 후적지를 민간이 주도하는 ‘친환경 수변도시’로 개발할 것이라고 공표한 바 있다.

이미 롤모델도 확정했다. 말레이시아의 행정수도 ‘푸트라자야’와 싱가포르 ‘클락키’가 바로 그 것. 두 도시 모두 호수와 강을 끼고 있는 수변도시라는 공통점이 있다.

이는 인접한 금호강과 팔공산을 활용해 경제적 가치와 더불어 새로운 도시 브랜드 이미지를 창출하겠다는 대구시의 의지가 담겼다.

이와 더불어 정보통신기술(ICT)과 사물인터넷(loT) 등 첨단기술이 결합된 스마트시티로 조성한다는 계획도 있다.

대구시 관계자는 “대구공항이 떠난 자리를 자연과 첨단기술이 어우러지는 대구만의 독특한 스마트시티로 조성할 방침이다. 민간이 주도해 신도시를 만들지만 대구시는 미래형 신도시라는 개발방향을 별도로 제시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대구공항이 떠나면서 개발의 걸림돌이던 고도제한과 소음에서도 해방될 수 있다.

현재 대구에 고도제한으로 묶인 곳은 114.33㎢에 달한다. 대구 전체 면적의 약 13% 수준이다.

동구와 북구 일부 주민들이 수십 년째 겪어오던 소음공해에서도 완전히 해방되면서 정주여건도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대구시는 동구와 북구 일원에 대한 장기적인 계획을 통해 대구 도시공간 재설계에 들어간다는 방침이다.

인근에 위치한 이시아폴리스, 혁신도시, 금호워터폴리스, 동대구벤처밸리 등 기존 거점지역과 기능을 연계해 ‘동촌신도시’로 조성한다는 것.

영남대 윤대식 교수(도시공학과)는 “대구공항 후적지는 대구의 마지막 남은 ‘금싸라기’ 땅이다. 당장 자본회수가 빠른 공동주택 위주의 개발보다는 중장기적인 관점으로 대구의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 첨단 산업 등 미래 핵심공간으로 창조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승엽 기자 syle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승엽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