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성주 골프장 사업 탈락업체 의혹제기

탈락업체, 심의 선정 시점 관련 불공정 주장

선남 골프장 조감도.
성주군의 골프장 민간 사업시행자 선정 과정에 불만을 품은 일부 참여업체가 심의 과정 등에 대해 의혹을 제기했다.

성주군은 지난 15일 선남면 관화리 산 33-1번지 일원 110만㎡(군유지 72만㎡, 사유지 38만㎡) 부지에 골프장 조성을 위한 민간 사업시행자 공모를 실시, 우선협상대상자로 대방건설을 선정했다.

이번 공모에 5개 업체가 참여했다. 하지만 일부 업체에서 심의위원 선정 과정과 우선협상 대상 업체 선정에 대해 의혹을 제기했다.

공모에 탈락한 업체 한 관계자는 전화통화에서 “성주군이 당초 지난 15일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심의위원회 구성 및 평가를 가진 후 오는 24일 발표한다고 해놓고 심의 당일인 15일 오후 발표했다”며 서둘러 발표한 이유를 밝히라고 주장했다.

이어 “오후 2시~4시30분까지 5개 업체 사업설명이 끝난 불과 30분 후인 오후 5시에 우선협상대상자가 발표됐다”며 “도저히 납득이 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그는 “72만㎡의 군유지는 9홀 규모 밖에 개발할 수 없는데 18홀 골프장 건설을 위해 사유지 일부 매입을 위한 계약 또는 장기임대를 체결한 업체가 배제된 것에 의문을 갖지 않을 수 없다”고도 했다.

또 “몇 개월 전부터 대방건설이 최종 확정될 것이란 소문이 파다했다”며 “사전 짜놓은 각본에 의해 업체들이 들러리 선 것 같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군 관계자는 “심의과정 등에 대해 비리가 있을 수가 없다”며 “모든 과정이 투명했으며 의혹이 될 만한 것이 없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5월 성주군의회 구교강 의장과 종친회 임원들이 선남 골프장 조성 민간 사업시행자로 선정된 대방건설 서울 본사를 방문한 자리에 이병환 성주군수도 함께 배석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김재호 기자 kjh35711@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재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