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상무프로축구단, 김천서 새 날개 ‘활짝’

시, 국군체육부대 연고지 협약 맺고 체육진흥 협력

김천시와 국군체육부대 관계자가 김천종합운동장에서 상무프로축구단 연고지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국군체육부대 상무프로축구단이 내년부터 김천으로 연고지를 이전한다.

김천시와 국군체육부대는 지난 10일 김천종합운동장에서 연고지 협약을 맺었다.

이날 협약식에서 김충섭 김천시장과 곽합 국군체육부대장은 2021년부터 상무프로축구단이 김천을 연고지로 김천시의 문화체육발전과 체육 진흥을 위해 다함께 노력하겠다는 내용을 담은 협약서에 공동으로 서명했다.

협약에 따라 상무프로축구단은 내년부터 김천을 연고지로 두고 K리그2(2부 리그)에서 경기를 치른다.

상무축구단은 2003년 광주를 연고로 처음 K리그에 참가했다. 2011년 상주로 연고지를 옮겨 올 시즌까지 10년간 활동했다. 올해를 끝으로 연고 협약 기간이 끝난다.

김천시는 상무프로축구단 유치를 위해 유치위원회를 구성하는 등 연고지 이전을 빠르게 진행했다. 지난달 30일 2021시즌부터 K리그에 참가하겠다는 내용을 담은 가입신청서를 한국프로축구연맹에 제출했다.

협약식을 마친 김천시는 사단법인 설립, 한국프로축구연맹 클럽 가입 절차를 거쳐 내년 초에 김천상무프로축구단을 출범할 계획이다.

김천시는 중소도시에서는 최초로 2개의 프로구단을 운영하는 지자체로 이름을 올렸다. 스포츠 특화도시로서 김천시민들이 가지는 자부심은 한층 더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상무프로축구단 유치로 한국도로공사 배구단과 함께 김천은 중소도시로는 최초로 2개의 프로구단을 운영하는 스포츠 특화도시가 된다”며 “시민과 함께 하는 프로구단 운영으로 한국축구의 성공적인 롤 모델로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곽합 국군체육부대장은 “상무프로축구단이 우수한 경기시설을 갖춘 김천에서 새로운 날개를 펼 수 있도록 협조해줘 감사하다”며 “불사조 상무정신으로 최고 경기력으로 시민에게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안희용 기자 ahyo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안희용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