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국방부 통합신공항 부지선정위 발표… 군위 “단독후보지 고수”, 의성 “유예기간 협의 최선”

군위 침탈당한 우보공항 반드시 되찾겠다, 의성 공동후보지 선정되도록 최선

지난 4일 군위군이 통합신공항 관련 주민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주민협의체 긴급 회의를 열고 있다.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지로 단독후보지(우보면)가 탈락한 데 대해 군위군이 강한 유감의 뜻을 밝혔다.

의성군은 유예기간 동안 공동후보지 결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이에 따라 통합신공항 이전과 관련 공동후보지와 단독후보지 간 갈등은 유예 기간동안에도 계속될 전망이다.

군위군은 5일 입장문을 내고 “국방부 통합신공항 부지선정위원회의 결과에 대해 2만4천여 군민과 함께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며 “국방부에서 법 절차와 지자체 합의에 따라 정당하게 신청된 군위 우보 단독후보지를 부적합 결정한 것은 대한민국의 법을 부정하고 민주주의 가치를 훼손하는 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법 절차에 의해 명백하게 탈락한 ‘의성 비안면·군위 소보면’ 공동 후보지의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 부지 적합 여부 판단을 이달 말까지 유예한 것은 매우 개탄스럽다”며 “군위군은 지난 5월22일 국방부에 ‘소보지역 유치신청 불가’라는 분명한 입장을 공식 문서로 전달했음을 거듭 밝힌다”면서 단독후보지 고수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또 “군위를 설득하기 위해 국방부 대구시, 경북도가 내놓은 민항, 영외관사 등이 포함된 중재안은 전문가 설계와 용역을 통해 결정된다는 것을 이번 선정위를 통해 다시 확인됐다”며 “군위 군민들에게 줄 수도 없는 것을 준다고 해 혼란에 빠뜨리는 의도가 무엇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군위군은 또 “신공항은 침체된 대구와 경북의 경제를 견인할 수 있는 곳에 건설돼야 한다”며 “통합신공항 이전 사업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앞으로 법적 대응을 포함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군민들의 억울함을 풀고 뜻을 관철시킬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군위군은 이에 앞서 지난 4일 국방부의 통합신공항 이전부지 선정위의 결정과 관련 지역 내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군위군의회, 민간단체와 간담회를 잇따라 열었다.

반면 의성군은 이전부지 선정위의 심의·의결 결과를 받아들이고 남은 기간동안 공동후보지가 선정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김주수 의성군수는 “지금까지 제3지역에서 처음부터 다시 (부지선정을) 시작한다는 등의 안건은 국방부를 비롯 선정위에서도 논의한 바가 없으며 논의 대상이 아니라고 못을 박았다”며 “단독후보지는 탈락하고 이제 공동후보지 만이 선정의 대상으로 오는 31일까지 유예기간을 받은 만큼 대구시와 경북도, 군위군과의 협의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의성군 통합신공항유치위원회도 “대구·경북 시·도민들의 염원인 통합신공항 유치는 꼭 이루어 내야 한다”며 “의성군과 함께 군민들의 뜻을 한 곳에 모아지도록 최선을 다하고 대구시, 경북도, 군위군과의 협의를 이뤄낼 수 있도록 분위기 조성에 앞장서겠다”고 입을 모았다.

한편 군위군은 6일 오후 2시 군청에서 담화문 발표와 기자회견을 열어 군위군의 공식적인 입장과 향후 대책을 발표한다.

배철한 기자 baec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배철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