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경북 국회의원, “신공항 부지 공동후보지로 선정해달라”

미래통합당 이만희 의원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 이전부지 선정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미래통합당 정희용, 박형수, 김영식, 김석기, 이 의원, 김희국, 구자근, 김형동 의원. 연합뉴스
대구·경북통합신공항 부지 최종 선정을 앞둔 2일, 경북 국회의원들이 이전부지 선정에 힘을 실었다.

지역 의원들은 이날 정경두 국방부 장관에게 3일 국방부에서 열리는 통합신공항 이전부지 선정위원회에서 ‘군위 소보-의성 비안’ 공동후보지역을 이전부지로 선정하라고 촉구했다.

이번 성명은 통합당 김석기·김정재·김희국·송언석·이만희·임이자·구자근·김병욱·김영식·김형동·박형수·윤두현·정희용 등 경북 의원과 대구 출신의 통합당 한무경(비례대표) 의원이 함께했다.

이들은 이날 국회에서 성명서 발표를 통해 “국방부 이전부지 실무위원회는 단독후보지(군위 우보)와 공동후보지 2곳 모두를 부적격으로 결정했지만 국방부는 이미 지난 1월 29일 공동후보지가 선정기준에 따른 이전부지로 사실상 결정됐다고 발표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는 3일 이전부지 선정위원회 때 이러한 취지를 바탕으로 이전부지를 선정해달라”고 요청했다.

약 9조원 규모의 사업으로 대구·경북의 미래를 위한 통합신공항은 최근 국방부 이전부지실무위원회가 이전 예정 후보지인 군위 우보와 의성 비안·군위 소보 2곳을 모두 부적격으로 결정한 바 있다.

이들은 “수년간 숱한 진통과 협의를 거친 신공항 이전 사업은 지난 1월 4개 자치단체 합의와 국방부 이전부지 선정위원회의 결정을 거쳐 주민투표까지 마쳤다”며 “하지만 지역 간 갈등으로 후속 조치가 진전되지 못해 지역민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그러면서 “신공항은 군 공항뿐 아니라 민간 공항이 함께 옮기는 통합공항이고 군위·의성군은 군 공항이 아닌 민간 공항 유치를 간절히 바라고 있다”며 “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만을 적용해서는 부지선정과 지역갈등을 해결할 수 없다는 점도 적극적으로 고려해달라”고 덧붙였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