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경북도의회 후반기의장 고우현 의원 사실상 확정

고유현 도의원
경북도의회 후반기 의장으로 4선의 고우현(문경) 의원이 사실상 확정됐다.

경북도의회 다수당인 미래통합당은 2일 제11대 후반기 의장 후보로 4선의 고우현(문경) 의원을 선출했다.

도의회 통합당은 이날 오전 도의회 세미나실에서 소속 도의원 48명 전원이 모인 가운데 11대 의회 후반기 의장·부의장 후보 당내 경선을 진행했다.

의장 후보 경선에는 고 의원을 비롯해 4선의 윤창욱 의원이 나서 2파전으로 치러졌다.

1차 투표에서 과반수를 획득한 후보가 없어 치러진 결선 투표에서 고 의원은 윤 의원을 누르고 의장 후보로 뽑혔다.

고 의원은 2차 투표에서 전체 의석 48석 가운데 26석을 획득해 통합당 후보로 선출됨에 따라 후반기 의장에 사실상 낙점된 셈이다.

또 부의장 후보로는 3선의 김희수(포항), 3선의 도기욱(예천)이 각각 선출됐다.

고 의원은 육군 3사관학교를 졸업하고 대위로 예편했다. 제8대 경북도의회에 입성해 9대 건설소방위원장, 10대 경북도의회 부의장을 맡았다.

경북도의회는 3일 열리는 제317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의장과 부의장을 뽑는다.

김형규 기자 kimmar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형규기자
댓글 0